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12월 선거에 블라터 재출마설 ‘부인’
입력 2015.06.16 (10:30) 연합뉴스
제프 블라터(79·스위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12월 회장 선거에 재출마할 수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FIFA가 부인하고 나섰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16일 "블라터 회장의 12월 선거 출마설을 제기한 클라우스 스토이커는 5월 말 이후 블라터 회장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는 FIFA 대변인의 말을 전했다.

이는 스토이커가 전날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블라터 회장이 12월로 예정된 FIFA 회장 재선거에 유력한 후보가 나서지 않으면 재출마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 성격이다.

스토이커는 지난달 FIFA 회장 선거에서 블라터를 도운 인물로 알려졌다.

FIFA 대변인은 "블라터 회장과 스토이커의 관계는 5월 말로 정리됐다"며 "블라터 회장의 입장은 6월2일 밝힌 사퇴에서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블라터 회장은 지난달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총회에서 5선에 성공했으나 최근 불거진 FIFA의 부정부패 의혹에 따른 사퇴 압력을 견디지 못하고 이달 초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FIFA는 7월20일 취리히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구체적인 회장 선거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선거는 올해 12월에서 2016년 2월 사이에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 미카엘 판 프라흐 네덜란드 축구협회장, 알리 빈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 등이 재선거에 출마할 후보로 거론된다.
  • FIFA, 12월 선거에 블라터 재출마설 ‘부인’
    • 입력 2015-06-16 10:30:23
    연합뉴스
제프 블라터(79·스위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12월 회장 선거에 재출마할 수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FIFA가 부인하고 나섰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16일 "블라터 회장의 12월 선거 출마설을 제기한 클라우스 스토이커는 5월 말 이후 블라터 회장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는 FIFA 대변인의 말을 전했다.

이는 스토이커가 전날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블라터 회장이 12월로 예정된 FIFA 회장 재선거에 유력한 후보가 나서지 않으면 재출마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 성격이다.

스토이커는 지난달 FIFA 회장 선거에서 블라터를 도운 인물로 알려졌다.

FIFA 대변인은 "블라터 회장과 스토이커의 관계는 5월 말로 정리됐다"며 "블라터 회장의 입장은 6월2일 밝힌 사퇴에서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블라터 회장은 지난달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총회에서 5선에 성공했으나 최근 불거진 FIFA의 부정부패 의혹에 따른 사퇴 압력을 견디지 못하고 이달 초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FIFA는 7월20일 취리히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구체적인 회장 선거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선거는 올해 12월에서 2016년 2월 사이에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 미카엘 판 프라흐 네덜란드 축구협회장, 알리 빈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 등이 재선거에 출마할 후보로 거론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