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종걸 “박 대통령, 국회법 개정안 중재안 존중해야”
입력 2015.06.16 (10:33)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회법 의장 중재안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민생을 안심시키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국회의장이 내고 여야가 합의한 국회법 중재안에 대해 거부권을 시사하면서 정쟁을 부추기고 삼권 분립을 훼손해 왔다면서, 이젠 더 이상 정쟁을 일으키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청와대도 국회도 메르스 대란이라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과제를 안았다며, 더 이상의 소모적 정쟁은 민생이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애초에 국회의원 211명이 찬성한 국회법 개정안은 삼권분립을 위한 국회의 최소한의 외침이었다면서, 야당은 메르스 저지와 경제 살리기를 위해 힘쓰자는 뜻에서 중재안을 고육책으로 수용하는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 이종걸 “박 대통령, 국회법 개정안 중재안 존중해야”
    • 입력 2015-06-16 10:33:11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회법 의장 중재안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민생을 안심시키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국회의장이 내고 여야가 합의한 국회법 중재안에 대해 거부권을 시사하면서 정쟁을 부추기고 삼권 분립을 훼손해 왔다면서, 이젠 더 이상 정쟁을 일으키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청와대도 국회도 메르스 대란이라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과제를 안았다며, 더 이상의 소모적 정쟁은 민생이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애초에 국회의원 211명이 찬성한 국회법 개정안은 삼권분립을 위한 국회의 최소한의 외침이었다면서, 야당은 메르스 저지와 경제 살리기를 위해 힘쓰자는 뜻에서 중재안을 고육책으로 수용하는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