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거녀 딸 2명 성추행’ 의붓아버지 징역 2년 6개월
입력 2015.06.16 (11:52) 수정 2015.06.16 (13:49) 사회
서울 북부지방법원 형사11부는 동거녀의 두 딸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42살 강 모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아이들이 강 씨를 친아버지처럼 믿고 따르는 상황에서 신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강 씨가 범행 이전에는 성폭력 범죄 처벌 전력이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해 검찰이 청구한 전자발찌 부착명령은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강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자신의 집에서 당시 9살과 11살이었던 동거녀의 딸들을 5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동거녀 딸 2명 성추행’ 의붓아버지 징역 2년 6개월
    • 입력 2015-06-16 11:52:41
    • 수정2015-06-16 13:49:27
    사회
서울 북부지방법원 형사11부는 동거녀의 두 딸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42살 강 모 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아이들이 강 씨를 친아버지처럼 믿고 따르는 상황에서 신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강 씨가 범행 이전에는 성폭력 범죄 처벌 전력이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해 검찰이 청구한 전자발찌 부착명령은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강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자신의 집에서 당시 9살과 11살이었던 동거녀의 딸들을 5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