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제 공습 버텨 낸 중국 충칭 시민들
입력 2015.06.16 (12:46) 수정 2015.06.16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제가 저지른 '충칭대공습'의 참상을 담은 기록 영상이 공개됐는데요,

화마로 얼룩진 도시를 살린 것은 바로 시민들이었습니다.

<리포트>

1940년 8월 19일, 일본 전투기 135대가 융단 폭격을 퍼붓습니다.

충칭 시내 곳곳이 시커먼 연기로 뒤덮입니다.

중국 대륙을 노린 일제의 무차별 폭격은 6년 10개월 간이나 이어졌는데요,

한 언론사는 당시의 참혹 상을 "화마로 태양이 보이지 않았을 정도"라고 묘사했습니다.

당시 충칭에는 대나무와 판자로 지어진 집들이 대부분이어서 거리는 늘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이런 위기의 순간에도 시민들의 불굴의 의지가 도시를 살렸습니다.

당시 상황을 적은 기록을 보면, 민간 소방대원 5천 명이 소방대 역할을 자청했다고 합니다.

전쟁 통에 동원된 민간 소방 인력만 만 명이 넘었고, 인력으로 가동하던 펌프 소방 장비가 화재 진압에 큰 공을 세웠습니다.

충칭 시민들은 "폭탄이 터질 수록 우리는 강해진다." 라는 글귀를 벽에 새겨 놓고 마음을 다지곤 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 일제 공습 버텨 낸 중국 충칭 시민들
    • 입력 2015-06-16 12:47:59
    • 수정2015-06-16 13:01:16
    뉴스 12
<앵커 멘트>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제가 저지른 '충칭대공습'의 참상을 담은 기록 영상이 공개됐는데요,

화마로 얼룩진 도시를 살린 것은 바로 시민들이었습니다.

<리포트>

1940년 8월 19일, 일본 전투기 135대가 융단 폭격을 퍼붓습니다.

충칭 시내 곳곳이 시커먼 연기로 뒤덮입니다.

중국 대륙을 노린 일제의 무차별 폭격은 6년 10개월 간이나 이어졌는데요,

한 언론사는 당시의 참혹 상을 "화마로 태양이 보이지 않았을 정도"라고 묘사했습니다.

당시 충칭에는 대나무와 판자로 지어진 집들이 대부분이어서 거리는 늘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이런 위기의 순간에도 시민들의 불굴의 의지가 도시를 살렸습니다.

당시 상황을 적은 기록을 보면, 민간 소방대원 5천 명이 소방대 역할을 자청했다고 합니다.

전쟁 통에 동원된 민간 소방 인력만 만 명이 넘었고, 인력으로 가동하던 펌프 소방 장비가 화재 진압에 큰 공을 세웠습니다.

충칭 시민들은 "폭탄이 터질 수록 우리는 강해진다." 라는 글귀를 벽에 새겨 놓고 마음을 다지곤 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