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 이상무’ 신설 경기장 6개소 준비 척척
입력 2015.06.16 (13:51) 수정 2015.06.16 (13:52) 연합뉴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신설 경기장의 평균 공정률이 20.5%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6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 빌딩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신설 경기장 6개소 평균 공정률은 20.5%"라며 "2016년 2월 테스트이벤트 대회 준비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가장 높은 공정률을 보이는 곳은 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로 현재 33%를 기록 중이다. 조직위는 "슬라이딩 센터의 경우 현재 트랙 및 옹벽 공사, 관람석 터파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알파인 경기장 건설과 관련해서는 재해대비 수방 대책으로 경기장 상부 사방댐 1개소와 코스별 임시 침사지 및 가배수로 11개소를 설치해 토사 유출을 방지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주민 대책으로 총 30가구에 해당하는 이주대상 가구를 대상으로 이달 중 보상금 지급을 마무리하고 이주단지 부지조성 및 주택 건축, 이주를 올해 10월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 ‘평창 이상무’ 신설 경기장 6개소 준비 척척
    • 입력 2015-06-16 13:51:55
    • 수정2015-06-16 13:52:14
    연합뉴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신설 경기장의 평균 공정률이 20.5%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6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 빌딩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신설 경기장 6개소 평균 공정률은 20.5%"라며 "2016년 2월 테스트이벤트 대회 준비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가장 높은 공정률을 보이는 곳은 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로 현재 33%를 기록 중이다. 조직위는 "슬라이딩 센터의 경우 현재 트랙 및 옹벽 공사, 관람석 터파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알파인 경기장 건설과 관련해서는 재해대비 수방 대책으로 경기장 상부 사방댐 1개소와 코스별 임시 침사지 및 가배수로 11개소를 설치해 토사 유출을 방지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주민 대책으로 총 30가구에 해당하는 이주대상 가구를 대상으로 이달 중 보상금 지급을 마무리하고 이주단지 부지조성 및 주택 건축, 이주를 올해 10월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