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병세 “한미 정상회담 최대 의제는 북한과 북핵 문제”
입력 2015.06.16 (14:04) 수정 2015.06.16 (14:43) 국제
미국을 방문한 윤병세 외교장관은 앞으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가장 중요한 의제는 북한과 북핵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한·미 양국은 북한과 북핵문제에 대해 일치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을 공통적으로 갖고 있다"면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장관은 백악관에서 수전 라이스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북한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핵 문제에 대해 한·미·일·중·러 5자간의 공조를 유지하는게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공통으로 내놓을 대북 메시지에 대해서 윤 장관은 각종 지역과 국제회의에서 엄중한 대북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우리 정부가 압박과 제재만하는 것은 아니라며 비핵화 문제를 대화로 푸는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윤병세 “한미 정상회담 최대 의제는 북한과 북핵 문제”
    • 입력 2015-06-16 14:04:54
    • 수정2015-06-16 14:43:35
    국제
미국을 방문한 윤병세 외교장관은 앞으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가장 중요한 의제는 북한과 북핵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한·미 양국은 북한과 북핵문제에 대해 일치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을 공통적으로 갖고 있다"면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장관은 백악관에서 수전 라이스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북한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핵 문제에 대해 한·미·일·중·러 5자간의 공조를 유지하는게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공통으로 내놓을 대북 메시지에 대해서 윤 장관은 각종 지역과 국제회의에서 엄중한 대북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우리 정부가 압박과 제재만하는 것은 아니라며 비핵화 문제를 대화로 푸는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