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삶의 질’ 세계 최고는 스위스…한국은 31위
입력 2015.06.16 (15:49) 국제
전 세계에서 삶의 질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 세계 86개국 가운데 올해 삶의 질 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222.94를 기록한 스위스라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세계 최대의 도시, 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삶의 질 지수 2위는 독일, 3위는 스웨덴이 각각 차지했고 우리나라는 31위를 기록했습니다.

삶의 질 지수가 가장 낮은 국가는 베네수엘라였으며 몽골, 베트남, 이집트 등이 하위권으로 나타났습니다.

넘베오 관계자는 환경오염과 안전 수준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국가별 삶의 질을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삶의 질’ 세계 최고는 스위스…한국은 31위
    • 입력 2015-06-16 15:49:56
    국제
전 세계에서 삶의 질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 세계 86개국 가운데 올해 삶의 질 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222.94를 기록한 스위스라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세계 최대의 도시, 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삶의 질 지수 2위는 독일, 3위는 스웨덴이 각각 차지했고 우리나라는 31위를 기록했습니다.

삶의 질 지수가 가장 낮은 국가는 베네수엘라였으며 몽골, 베트남, 이집트 등이 하위권으로 나타났습니다.

넘베오 관계자는 환경오염과 안전 수준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국가별 삶의 질을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