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납 라면’ 파동…네슬레 인디아, 560억원어치 폐기
입력 2015.06.16 (19:07) 연합뉴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세계적 식품기업 네슬레의 인도법인이 최근 '납 라면' 파동으로 모두 32억 루피(560억원) 상당의 라면을 폐기하기로 했다.

네슬레 인디아는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현재 소매점 등에 있는 21억 루피 어치와 네슬레 공장과 창고에 있는 11억 루피 어치의 '매기' 라면을 모두 폐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2억 루피는 모두 손실로 회계처리될 예정이다. 네슬레 인디아는 지난해 985억루피의 매출을 올렸으며 118억 루피의 순이익을 냈다.

네슬레 인디아는 "이미 폐기 절차를 시작했다"며 "인도 뭄바이 증권거래소에도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고 dpa 통신에 밝혔다.

앞서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식품의약품안전청(FSDA)은 지난해 생산된 매기 라면에서 납이 허용 기준치인 2.5ppm의 7배에 해당하는 최대 17.2ppm까지 검출됐다며 제조사인 네슬레 인디아를 식품안전법 위반으로 지난달 고소했다.

인도 연방정부 산하 식품안전표준국(FSSAI)도 지난 6일 매기 제품에 납 함유량이 "위험 수준"이라며 판매를 금지했다.

네슬레는 하지만 자체 조사에서는 성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도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 ‘납 라면’ 파동…네슬레 인디아, 560억원어치 폐기
    • 입력 2015-06-16 19:07:56
    연합뉴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세계적 식품기업 네슬레의 인도법인이 최근 '납 라면' 파동으로 모두 32억 루피(560억원) 상당의 라면을 폐기하기로 했다.

네슬레 인디아는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현재 소매점 등에 있는 21억 루피 어치와 네슬레 공장과 창고에 있는 11억 루피 어치의 '매기' 라면을 모두 폐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2억 루피는 모두 손실로 회계처리될 예정이다. 네슬레 인디아는 지난해 985억루피의 매출을 올렸으며 118억 루피의 순이익을 냈다.

네슬레 인디아는 "이미 폐기 절차를 시작했다"며 "인도 뭄바이 증권거래소에도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고 dpa 통신에 밝혔다.

앞서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식품의약품안전청(FSDA)은 지난해 생산된 매기 라면에서 납이 허용 기준치인 2.5ppm의 7배에 해당하는 최대 17.2ppm까지 검출됐다며 제조사인 네슬레 인디아를 식품안전법 위반으로 지난달 고소했다.

인도 연방정부 산하 식품안전표준국(FSSAI)도 지난 6일 매기 제품에 납 함유량이 "위험 수준"이라며 판매를 금지했다.

네슬레는 하지만 자체 조사에서는 성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도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