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국세청 간부 메르스 확진…26명 격리
입력 2015.06.16 (20:19) 사회
중부지방국세청 고위 간부가 메르스에 감염돼 국세청 직원 26명이 격리됐습니다.

중부지방국세청은 서울 송파구에 사는 A국장이 지난 10일 메르스 확진자로 판정돼 비서 등 직원 26명을 자가 격리했다고 밝혔습니다.

A국장은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지인을 병문안 하기 위해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금까지 격리자들에게 이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중부지방국세청은 A국장과 함께 회의에 참석했던 외부 인사 11명의 명단을 관할 보건소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 중부국세청 간부 메르스 확진…26명 격리
    • 입력 2015-06-16 20:19:14
    사회
중부지방국세청 고위 간부가 메르스에 감염돼 국세청 직원 26명이 격리됐습니다.

중부지방국세청은 서울 송파구에 사는 A국장이 지난 10일 메르스 확진자로 판정돼 비서 등 직원 26명을 자가 격리했다고 밝혔습니다.

A국장은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지인을 병문안 하기 위해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금까지 격리자들에게 이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중부지방국세청은 A국장과 함께 회의에 참석했던 외부 인사 11명의 명단을 관할 보건소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