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비부비2] “임수정을 지켜라” vs “역시 전도연!”
입력 2015.06.16 (21:33) 수정 2015.06.17 (09:42) 무비부비2 메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도연과 임수정. 오랜만에 두 여배우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가 잇따라 개봉했습니다.
전도연 김남길 주연의 ‘무뢰한’, 그리고 임수정 유연석의 ‘은밀한 유혹’.
하지만 영화계 안팎의 평가가 그리 좋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 ‘무뢰한’은 전도연만 있는 영화”(최광희)가 됐고 “ ‘은밀한 유혹’의 임수정은 들떠버린”(강유정) 캐릭터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여주인공의 이야기는 왜 늘 범죄나 스릴러라는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는지, 어쩌면 이런 한국영화의 진부함이 충무로 전체의 위기를 가져왔거나 가져올 수 있다는 평론가들의 우려가 나오는 상황입니다.

‘임수정을 지켜라’ vs ‘역시 전도연’

이번주 ‘무비부비2’는 임수정과 전도연을 놓고 벌이는 강유정 교수와 최광희 평론가의 입심 한판 대결도 볼만합니다.
  • [무비부비2] “임수정을 지켜라” vs “역시 전도연!”
    • 입력 2015-06-16 21:33:37
    • 수정2015-06-17 09:42:34
    무비부비2 메인
전도연과 임수정. 오랜만에 두 여배우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가 잇따라 개봉했습니다.
전도연 김남길 주연의 ‘무뢰한’, 그리고 임수정 유연석의 ‘은밀한 유혹’.
하지만 영화계 안팎의 평가가 그리 좋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 ‘무뢰한’은 전도연만 있는 영화”(최광희)가 됐고 “ ‘은밀한 유혹’의 임수정은 들떠버린”(강유정) 캐릭터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여주인공의 이야기는 왜 늘 범죄나 스릴러라는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는지, 어쩌면 이런 한국영화의 진부함이 충무로 전체의 위기를 가져왔거나 가져올 수 있다는 평론가들의 우려가 나오는 상황입니다.

‘임수정을 지켜라’ vs ‘역시 전도연’

이번주 ‘무비부비2’는 임수정과 전도연을 놓고 벌이는 강유정 교수와 최광희 평론가의 입심 한판 대결도 볼만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