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엘리엇-삼성, 내일 법정서 첫 승부…자사주 의결권 쟁점
입력 2015.06.18 (01:28) 수정 2015.06.18 (08:06) 경제
삼성물산과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내일(19일) 법정에서 엘리엇이 제기한 2건의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맞붙을 예정입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양측 법률 대리인이 참석한 가운데 엘리엇이 제기한 주주총회소집통지 및 결의금지 가처분과 주식처분금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합니다.

업계에서는 주주총회 자체를 막아 달라는 엘리엇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삼성생명의 자사주를 넘겨받을 KCC가 제일모직 지분의 10.18%를 보유했다는 점에서 경영진이 우호 지분을 늘리려고 자사주를 매각한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공방이 예상됩니다.
  • 엘리엇-삼성, 내일 법정서 첫 승부…자사주 의결권 쟁점
    • 입력 2015-06-18 01:28:18
    • 수정2015-06-18 08:06:01
    경제
삼성물산과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내일(19일) 법정에서 엘리엇이 제기한 2건의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맞붙을 예정입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는 양측 법률 대리인이 참석한 가운데 엘리엇이 제기한 주주총회소집통지 및 결의금지 가처분과 주식처분금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합니다.

업계에서는 주주총회 자체를 막아 달라는 엘리엇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삼성생명의 자사주를 넘겨받을 KCC가 제일모직 지분의 10.18%를 보유했다는 점에서 경영진이 우호 지분을 늘리려고 자사주를 매각한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공방이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