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8노스 “북한, 영변 실험용 경수로 옆에 새 구조물”
입력 2015.06.18 (04:01) 연합뉴스
북한이 곧 완공될 실험용 경수로(ELWR) 옆에 새로운 구조물을 건축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실험용 경수로 가동을 위한 마지막 준비단계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달 24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이 구조물이 전력생산을 위한 전기변압기와 배전시설을 지원하는 데 쓰일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물이 세워지면 인근의 전력선과 연결돼 북한이 실험용 경수로 가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35MW급으로 추정되는 실험용 경수로는 저농축 우라늄을 연료로 하는 전력생산용의 명분을 띠고 있지만, 북한이 이를 핵무기 제조용으로 전용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은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찰스 퍼거슨 미국 과학자협회(FAS) 회장은 지난해 7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실험용 경수로를 완공하면 매년 30∼40㎏의 플루토늄을 생산해 5∼6개의 핵폭탄을 만들 능력을 추가로 확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무부는 이달 초 의회에 제출한 '군축·비확산 조약 이행' 연례보고서에서 "실험용 경수로가 성공적으로 완공되고 운영에 들어간다면 북한에 상대적으로 적은 전기발전의 원천을 제공하면서, 핵무기 제조를 위한 핵분열 물질을 생산하는데 잠재적으로 이용되는 우라늄 농축기술의 보유에 정당성을 부여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38노스는 지난해 가동이 중단된 5㎿급 가스 흑연 원자로의 경우 매우 낮은 전력으로 가동되고 있거나 거의 가동되지 않는 것으로 추정했다.

38노스는 영변 핵단지 내 우라늄 농축시설 바로 인근에 두꺼운 벽이 쳐진 5개의 공간이 포착됐다며 "방사능 물질을 원격으로 다루는 데 쓰이는 핫셀(차폐시설)로 보인다"고 밝혔다.
  • 38노스 “북한, 영변 실험용 경수로 옆에 새 구조물”
    • 입력 2015-06-18 04:01:31
    연합뉴스
북한이 곧 완공될 실험용 경수로(ELWR) 옆에 새로운 구조물을 건축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실험용 경수로 가동을 위한 마지막 준비단계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달 24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이 구조물이 전력생산을 위한 전기변압기와 배전시설을 지원하는 데 쓰일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물이 세워지면 인근의 전력선과 연결돼 북한이 실험용 경수로 가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35MW급으로 추정되는 실험용 경수로는 저농축 우라늄을 연료로 하는 전력생산용의 명분을 띠고 있지만, 북한이 이를 핵무기 제조용으로 전용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은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찰스 퍼거슨 미국 과학자협회(FAS) 회장은 지난해 7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실험용 경수로를 완공하면 매년 30∼40㎏의 플루토늄을 생산해 5∼6개의 핵폭탄을 만들 능력을 추가로 확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무부는 이달 초 의회에 제출한 '군축·비확산 조약 이행' 연례보고서에서 "실험용 경수로가 성공적으로 완공되고 운영에 들어간다면 북한에 상대적으로 적은 전기발전의 원천을 제공하면서, 핵무기 제조를 위한 핵분열 물질을 생산하는데 잠재적으로 이용되는 우라늄 농축기술의 보유에 정당성을 부여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38노스는 지난해 가동이 중단된 5㎿급 가스 흑연 원자로의 경우 매우 낮은 전력으로 가동되고 있거나 거의 가동되지 않는 것으로 추정했다.

38노스는 영변 핵단지 내 우라늄 농축시설 바로 인근에 두꺼운 벽이 쳐진 5개의 공간이 포착됐다며 "방사능 물질을 원격으로 다루는 데 쓰이는 핫셀(차폐시설)로 보인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