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서 살 빼는 약·수면제 사면 마약사범으로 처벌
입력 2015.06.18 (13:33) 수정 2015.06.18 (17:39) 연합뉴스
2월 20일 인천에 사는 여고생 김모(17) 양은 인터넷에서 '살 빼는 약'을 샀다가 졸지에 마약 사범이 됐다.

평소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았던 김양이 한 사이트의 게시판에 올라온 광고글을 보고 구입한 약에 향정신성의약품인 펜타민 성분이 들어 있었던 것.

펜타민 성분이 들어간 제품은 의사 처방전 없이 구매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저촉돼 10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 벌금을 받게 된다.

김양을 포함한 10대 4명이 인터넷에서 살 빼는 약을 샀다가 경찰의 집중 단속에 적발돼 처벌을 앞두고 있다.

경찰청은 4월부터 두달간 인터넷을 이용한 마약류 거래를 집중 단속해 352명을 검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붙잡힌 마약사범들이 거래한 마약류는 졸피뎀(수면제)이 26.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필로폰(19.8%), 펜타젠(16.7%), 알프라졸람(7.9%) 등 순이었다.

살 빼는 약인 펜타젠과 신경안정제인 알프라졸람, 졸피뎀 등은 의사의 처방전을 받아 약국에 사면 합법이지만 인터넷에서 구입하는 것은 불법이다.

과거 인터넷에서 유통되는 마약류가 수면제나 살 빼는 약 등으로 한정됐으나 요즘은 필로폰, 대마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경찰청 측은 말했다.

구매자 305명을 연령대별로 분석하면 30∼40대는 졸피뎀과 필로폰을, 10대는 펜타젠을 주로 샀다.

판매자 47명은 중국·홍콩 등 해외에서 국제 특송화물을 통해 밀반입하거나 국내 병원에서 발급한 허위처방전을 이용하는 수법으로 마약류를 확보했다.

경찰은 마약류를 상습적으로 구매하거나 2차 범죄에 활용하려는 경우 등은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성분을 알 수 없는 의약품을 인터넷에서 샀다가 수사대상이 될 수 있으니 인터넷에서 의약품을 구매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 인터넷서 살 빼는 약·수면제 사면 마약사범으로 처벌
    • 입력 2015-06-18 13:33:04
    • 수정2015-06-18 17:39:35
    연합뉴스
2월 20일 인천에 사는 여고생 김모(17) 양은 인터넷에서 '살 빼는 약'을 샀다가 졸지에 마약 사범이 됐다.

평소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았던 김양이 한 사이트의 게시판에 올라온 광고글을 보고 구입한 약에 향정신성의약품인 펜타민 성분이 들어 있었던 것.

펜타민 성분이 들어간 제품은 의사 처방전 없이 구매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저촉돼 10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 벌금을 받게 된다.

김양을 포함한 10대 4명이 인터넷에서 살 빼는 약을 샀다가 경찰의 집중 단속에 적발돼 처벌을 앞두고 있다.

경찰청은 4월부터 두달간 인터넷을 이용한 마약류 거래를 집중 단속해 352명을 검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붙잡힌 마약사범들이 거래한 마약류는 졸피뎀(수면제)이 26.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필로폰(19.8%), 펜타젠(16.7%), 알프라졸람(7.9%) 등 순이었다.

살 빼는 약인 펜타젠과 신경안정제인 알프라졸람, 졸피뎀 등은 의사의 처방전을 받아 약국에 사면 합법이지만 인터넷에서 구입하는 것은 불법이다.

과거 인터넷에서 유통되는 마약류가 수면제나 살 빼는 약 등으로 한정됐으나 요즘은 필로폰, 대마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경찰청 측은 말했다.

구매자 305명을 연령대별로 분석하면 30∼40대는 졸피뎀과 필로폰을, 10대는 펜타젠을 주로 샀다.

판매자 47명은 중국·홍콩 등 해외에서 국제 특송화물을 통해 밀반입하거나 국내 병원에서 발급한 허위처방전을 이용하는 수법으로 마약류를 확보했다.

경찰은 마약류를 상습적으로 구매하거나 2차 범죄에 활용하려는 경우 등은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성분을 알 수 없는 의약품을 인터넷에서 샀다가 수사대상이 될 수 있으니 인터넷에서 의약품을 구매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