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저스 ‘한국의 밤’ 성황…후끈 달군 ‘한류’
입력 2015.06.18 (14:04) 수정 2015.06.18 (14:14)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은 17일(현지시간) 저녁 서울 잠실야구장을 방불케했다.

다저스가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2연전 가운데 첫 경기가 열린 이날을 '코리아 나이트'로 정해 다양한 한국 알리기 행사가 이어져 한인들로 성황을 이뤘다.

한국관광공사 주도로 열린 이날 '코리아 나이트'는 한국에 대한 인지도와 이미지를 높여 미국인의 한국 관광을 촉진하고자 마련된 것이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식전 행사였다.

한국의 대표적 록밴드 '윤도현 밴드'가 미니콘서트로 5만여 관중의 흥을 한껏 돋웠다. 이어 밴드 리더 윤도현이 애국가와 미국 국가를 제창했다.

이어 동시 시구자로 걸그룹 '2NE1'의 씨엘과 윤도현이 마운드에 오르자 박수와 환호, 함성이 터져 나왔다.

특히 씨엘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독자 온라인 투표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2위에 오를 정도로 미국 현지에서 인지도와 인기가 높다.

어깨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류현진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류현진은 레인저스 선수로 출장한 추신수와 만나 반갑게 포옹을 했다. 이들은 김태식 관광공사 LA지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추신수는 이날 취재진에 평창 올림픽 홍보 티셔츠를 들어보이며 '올림픽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경기 2회 초가 끝나자 장내 아나운서 소개로 한국전 참전용사 조지프 델리오(81)·라몬 로랄레스(85) 등 2명의 얼굴이 전광판에 등장했다. 이들은 한국전 발발 65년을 맞아 행사에 특별히 초청된 VIP들이다.

김현명 LA 총영사는 한국 정부를 대신해 두 참전용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으며, 관중은 참전용사에게 박수로 화답했다.

이날 식전 행사와 본 경기는 다저스 자체 채널인 '스포츠넷 LA'를 통해 LA 지역에 생중계됐다.

'코리아 나이트' 행사를 마련한 김태식 관광공사 LA지사장은 “한국 출신 메이저리거 2명이 소속된 구단 간 경기를 활용해 관중과 TV 생중계를 통해 한국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경기에 입장한 관중은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티셔츠를 받았다. 대한항공에서는 항공권 2장을 경품으로 내놓았다.

또 경기가 열리는 내내 구장 내 전광판에서는 빅뱅이 출연한 한국관광 홍보영상 '한국을 상상하라'가 상영됐다. 한국관광 홍보 부스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활동이 진행됐으며, 윤도현 사인회도 열렸다.
  • 다저스 ‘한국의 밤’ 성황…후끈 달군 ‘한류’
    • 입력 2015-06-18 14:04:26
    • 수정2015-06-18 14:14:59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은 17일(현지시간) 저녁 서울 잠실야구장을 방불케했다.

다저스가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2연전 가운데 첫 경기가 열린 이날을 '코리아 나이트'로 정해 다양한 한국 알리기 행사가 이어져 한인들로 성황을 이뤘다.

한국관광공사 주도로 열린 이날 '코리아 나이트'는 한국에 대한 인지도와 이미지를 높여 미국인의 한국 관광을 촉진하고자 마련된 것이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식전 행사였다.

한국의 대표적 록밴드 '윤도현 밴드'가 미니콘서트로 5만여 관중의 흥을 한껏 돋웠다. 이어 밴드 리더 윤도현이 애국가와 미국 국가를 제창했다.

이어 동시 시구자로 걸그룹 '2NE1'의 씨엘과 윤도현이 마운드에 오르자 박수와 환호, 함성이 터져 나왔다.

특히 씨엘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독자 온라인 투표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2위에 오를 정도로 미국 현지에서 인지도와 인기가 높다.

어깨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류현진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류현진은 레인저스 선수로 출장한 추신수와 만나 반갑게 포옹을 했다. 이들은 김태식 관광공사 LA지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추신수는 이날 취재진에 평창 올림픽 홍보 티셔츠를 들어보이며 '올림픽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경기 2회 초가 끝나자 장내 아나운서 소개로 한국전 참전용사 조지프 델리오(81)·라몬 로랄레스(85) 등 2명의 얼굴이 전광판에 등장했다. 이들은 한국전 발발 65년을 맞아 행사에 특별히 초청된 VIP들이다.

김현명 LA 총영사는 한국 정부를 대신해 두 참전용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으며, 관중은 참전용사에게 박수로 화답했다.

이날 식전 행사와 본 경기는 다저스 자체 채널인 '스포츠넷 LA'를 통해 LA 지역에 생중계됐다.

'코리아 나이트' 행사를 마련한 김태식 관광공사 LA지사장은 “한국 출신 메이저리거 2명이 소속된 구단 간 경기를 활용해 관중과 TV 생중계를 통해 한국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경기에 입장한 관중은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티셔츠를 받았다. 대한항공에서는 항공권 2장을 경품으로 내놓았다.

또 경기가 열리는 내내 구장 내 전광판에서는 빅뱅이 출연한 한국관광 홍보영상 '한국을 상상하라'가 상영됐다. 한국관광 홍보 부스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활동이 진행됐으며, 윤도현 사인회도 열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