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절 논란 신경숙 옹호 출판사 창비에 비난 쇄도
입력 2015.06.18 (16:42) 수정 2015.06.18 (21:53) 문화
소설가 신경숙 씨의 표절 논란과 관련해 신 씨를 옹호한 출판사 창비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표절 의혹이 제기된 소설이 포함된 소설집을 출간한 창비가 어제 표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후 창비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독자들의 비난 글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에서도 대형 상업 출판사인 창비가 표절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저버린 채 신 씨를 보호하는 데만 급급하다는 문학계 인사들과 독자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창비는 오늘 오전부터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후속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
  • 표절 논란 신경숙 옹호 출판사 창비에 비난 쇄도
    • 입력 2015-06-18 16:42:03
    • 수정2015-06-18 21:53:15
    문화
소설가 신경숙 씨의 표절 논란과 관련해 신 씨를 옹호한 출판사 창비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표절 의혹이 제기된 소설이 포함된 소설집을 출간한 창비가 어제 표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후 창비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독자들의 비난 글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에서도 대형 상업 출판사인 창비가 표절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저버린 채 신 씨를 보호하는 데만 급급하다는 문학계 인사들과 독자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창비는 오늘 오전부터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후속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