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고위 당국자 “외교장관 방일, 한일 관계 선순환 계기 기대”
입력 2015.06.18 (19:24) 수정 2015.06.18 (21:50) 정치
오는 21일로 예정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방일이 한일 관계 현안을 푸는 선순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정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현 정부 들어 처음 이뤄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일본 방문을 통해 한일 관계가 다른 단계로 진전될 희망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일본도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막힌 부분을 뚫어야겠다는 생각이 있으며, 양국 정부 고위급에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에 맞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한일 양국 간 현안을 동시에 풀어 선순환으로 연결될 지, 아직 시간이 필요할지는 속단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정부 고위 당국자 “외교장관 방일, 한일 관계 선순환 계기 기대”
    • 입력 2015-06-18 19:24:56
    • 수정2015-06-18 21:50:07
    정치
오는 21일로 예정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방일이 한일 관계 현안을 푸는 선순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정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현 정부 들어 처음 이뤄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일본 방문을 통해 한일 관계가 다른 단계로 진전될 희망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일본도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막힌 부분을 뚫어야겠다는 생각이 있으며, 양국 정부 고위급에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에 맞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한일 양국 간 현안을 동시에 풀어 선순환으로 연결될 지, 아직 시간이 필요할지는 속단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