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흑인교회 총기난사범의 ‘선언문’ 추정 웹문서 발견
입력 2015.06.21 (07:36) 연합뉴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흑인교회에서 벌어진 총기난사 사건의 범인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선언문' 성격의 웹문서가 발견됐다.

20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지난 17일 발생한 이 사건의 용의자 딜런 로프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마지막 로디지아인'이라는 제목의 웹문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백인 우월주의를 조장하는 내용의 2천400여 단어 분량인 이 웹문서는 로프의 이름으로 등록된 인터넷주소를 통해 열람이 가능했다.

제목의 '로디지아' 역시 현재의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일부 지역에서 소수 백인들이 일방적으로 독립을 선언할 때 사용했던 명칭으로, 흑인 차별과 관련된 단어로 꼽힌다.

'트레이번 마틴 사건이 나를 일깨웠다'거나 '지머먼이 옳았다'는 등의 구절도 이 웹문서에 있었다.

자경단원으로 일하던 조지 지머먼은 2012년 2월 플로리다 주 샌퍼드에서 당시 17세였던 비무장 흑인 청년 트레이번 마틴과 다투던 중 마틴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인물이다.

미국 언론들은 현재 경찰이 이 웹문서 내용의 진실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고 아직은 이 문서가 용의자에 의해 작성됐는지 알 수 없다면서도, 만약 실제로 용의자가 작성한 문서라면 증오범죄 혐의의 중요한 증거가 될 것이라고 풀이했다.

인터넷에선 로프가 성조기를 불태우거나 남부연합기와 총을 든 사진들도 발견됐다고 BBC방송이 보도했다.

남부연합기는 미국 남북전쟁(1861~65) 당시 노예 소유를 인정한 남부연합 정부의 공식 깃발이었다. 전쟁이 끝난 지 150년이 넘었지만 미국에서는 아직도 이 깃발이 백인 우월주의 또는 흑인 차별의 상징처럼 여겨지고 있다.

흑인 노예 밀랍 인형을 배경으로 했거나 로프가 과거 흑인 노예들이 일한 농장을 찾아 찍은 사진들도 나왔다.

유서깊은 흑인교회인 이매뉴얼 아프리칸 감리교회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저녁 성경 공부를 하던 신자 9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교회는 21일 예배를 위해 교회를 다시 열 방침이다.
  • 미 흑인교회 총기난사범의 ‘선언문’ 추정 웹문서 발견
    • 입력 2015-06-21 07:36:28
    연합뉴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흑인교회에서 벌어진 총기난사 사건의 범인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선언문' 성격의 웹문서가 발견됐다.

20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지난 17일 발생한 이 사건의 용의자 딜런 로프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마지막 로디지아인'이라는 제목의 웹문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백인 우월주의를 조장하는 내용의 2천400여 단어 분량인 이 웹문서는 로프의 이름으로 등록된 인터넷주소를 통해 열람이 가능했다.

제목의 '로디지아' 역시 현재의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일부 지역에서 소수 백인들이 일방적으로 독립을 선언할 때 사용했던 명칭으로, 흑인 차별과 관련된 단어로 꼽힌다.

'트레이번 마틴 사건이 나를 일깨웠다'거나 '지머먼이 옳았다'는 등의 구절도 이 웹문서에 있었다.

자경단원으로 일하던 조지 지머먼은 2012년 2월 플로리다 주 샌퍼드에서 당시 17세였던 비무장 흑인 청년 트레이번 마틴과 다투던 중 마틴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인물이다.

미국 언론들은 현재 경찰이 이 웹문서 내용의 진실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고 아직은 이 문서가 용의자에 의해 작성됐는지 알 수 없다면서도, 만약 실제로 용의자가 작성한 문서라면 증오범죄 혐의의 중요한 증거가 될 것이라고 풀이했다.

인터넷에선 로프가 성조기를 불태우거나 남부연합기와 총을 든 사진들도 발견됐다고 BBC방송이 보도했다.

남부연합기는 미국 남북전쟁(1861~65) 당시 노예 소유를 인정한 남부연합 정부의 공식 깃발이었다. 전쟁이 끝난 지 150년이 넘었지만 미국에서는 아직도 이 깃발이 백인 우월주의 또는 흑인 차별의 상징처럼 여겨지고 있다.

흑인 노예 밀랍 인형을 배경으로 했거나 로프가 과거 흑인 노예들이 일한 농장을 찾아 찍은 사진들도 나왔다.

유서깊은 흑인교회인 이매뉴얼 아프리칸 감리교회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저녁 성경 공부를 하던 신자 9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교회는 21일 예배를 위해 교회를 다시 열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