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식 가격 제한폭 확대 이후 신용 거래 3천억 원↓
입력 2015.06.21 (10:15) 경제
지난 월요일 주식시장의 가격 제한폭이 커진 뒤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투자하는 이른바 '신용 거래' 규모가 감소했습니다.

금융투자협회 등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의 신용 잔고는 지난 목요일 현재 7조 3천여억 원으로 이달 초보다 3천억 원 가량 줄었습니다.

특히, 코스닥시장의 경우 가격 제한폭 확대 이후 나흘간 신용 잔고가 천 2백억 원 가량 감소했습니다.

이는 신용 거래 비중이 큰 종목은 가격 변동성이 크고, 주식 값이 떨어질 경우 증권사의 반대 매매 등으로 주가 하락세가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 주식 가격 제한폭 확대 이후 신용 거래 3천억 원↓
    • 입력 2015-06-21 10:15:07
    경제
지난 월요일 주식시장의 가격 제한폭이 커진 뒤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투자하는 이른바 '신용 거래' 규모가 감소했습니다.

금융투자협회 등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의 신용 잔고는 지난 목요일 현재 7조 3천여억 원으로 이달 초보다 3천억 원 가량 줄었습니다.

특히, 코스닥시장의 경우 가격 제한폭 확대 이후 나흘간 신용 잔고가 천 2백억 원 가량 감소했습니다.

이는 신용 거래 비중이 큰 종목은 가격 변동성이 크고, 주식 값이 떨어질 경우 증권사의 반대 매매 등으로 주가 하락세가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