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군위안부 성노예로 부르지 말라’ 요구”
입력 2015.06.21 (11:17) 국제
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이 군위안부를 '성노예'로 부르지 말 것을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측은 지난 11일까지 총 8차례 진행된 한일간 국장급 협의 과정에서 이 같은 요구를 한국 측에 전달했고, 한국은 거부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0월 아베 총리도 국회 연설에서 "일본이 성노예를 부렸다는 근거없는 중상모략이 전세계에서 난무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 “일본 ‘군위안부 성노예로 부르지 말라’ 요구”
    • 입력 2015-06-21 11:17:16
    국제
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이 군위안부를 '성노예'로 부르지 말 것을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측은 지난 11일까지 총 8차례 진행된 한일간 국장급 협의 과정에서 이 같은 요구를 한국 측에 전달했고, 한국은 거부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0월 아베 총리도 국회 연설에서 "일본이 성노예를 부렸다는 근거없는 중상모략이 전세계에서 난무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