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시 메르스 격리자 70명·능동감시자 30명만 남아
입력 2015.06.21 (18:53) 사회
메르스 격리자가 천200명을 넘어섰던 경기도 평택의 메르스 격리자가 70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평택시 메르스비상대책단은 지난달 20일 메르스 첫 환자 발생 이후 오늘까지 관내 자가·기관 격리자는 모두 천279명이고 이 가운데 천209명이 격리에서 풀려났다고 밝혔습니다.

전 직원 270여명이 차례로 격리됐던 평택성모병원의 경우 지난 13일 자로 모두 해제됐고 평택성모병원 환자들이 경유한 평택굿모닝병원 6∼8층 병동·응급실의 의료진과 행정직 120여 명을 비롯해 평택박애병원 의료진 6명도 14일 자로 격리에서 풀려났습니다.

평택지역 메르스 확진자는 모두 33명이며 이 가운데 19명이 완치돼 퇴원했지만 4명은 숨졌고 나머지 10명은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 등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환자와의 접촉이 상대적으로 약한 것으로 분류되는 능동감시자의 경우 천732명에서 30명만 남았습니다.
  • 평택시 메르스 격리자 70명·능동감시자 30명만 남아
    • 입력 2015-06-21 18:53:27
    사회
메르스 격리자가 천200명을 넘어섰던 경기도 평택의 메르스 격리자가 70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평택시 메르스비상대책단은 지난달 20일 메르스 첫 환자 발생 이후 오늘까지 관내 자가·기관 격리자는 모두 천279명이고 이 가운데 천209명이 격리에서 풀려났다고 밝혔습니다.

전 직원 270여명이 차례로 격리됐던 평택성모병원의 경우 지난 13일 자로 모두 해제됐고 평택성모병원 환자들이 경유한 평택굿모닝병원 6∼8층 병동·응급실의 의료진과 행정직 120여 명을 비롯해 평택박애병원 의료진 6명도 14일 자로 격리에서 풀려났습니다.

평택지역 메르스 확진자는 모두 33명이며 이 가운데 19명이 완치돼 퇴원했지만 4명은 숨졌고 나머지 10명은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 등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환자와의 접촉이 상대적으로 약한 것으로 분류되는 능동감시자의 경우 천732명에서 30명만 남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