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메르스 바이러스 확산 종식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76번 환자 전파에 ‘촉각’
입력 2015.06.21 (21:06) 수정 2015.06.21 (22: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추가 확진자를 보면 앞으로 어느 부분을 더 신경써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의 의료진 감염은 벌써 세 번째고, 76번 환자를 통한 감염자는 일곱 명으로 늘었습니다.

보건 당국은 특히 76번 환자 쪽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가 확진된 30대 남성은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환자를 진료한 의사입니다.

중증 환자 치료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메르스 환자를 돌보던 의료진이 감염된 건 이번이 세 번째.

가장 많은 수의 확진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데다 지난 17일 이전에는 보호구 착용이 충분치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나머지 확진자 2명은 76번째 메르스 환자로부터 감염됐습니다.

76번째 환자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된 뒤 병원을 옮겨다니는 과정에서 의사와 구급대원, 환자들이 잇따라 감염됐는데, 오늘 확진된 두 명 역시 이 때 바이러스에 노출됐습니다.

<인터뷰> 권덕철 : "강동경희대병원에서 지금 76번 환자가 전파시켜서 일부 지금 환자로 나왔는데요. 그 부분이 어떻게 강동경희대병원의 투석환자에 영향을 미쳤는지, 이 부분들을 우리들이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동경희대병원은 응급실과 인공 신장실을 폐쇄한 데 이어 사실상 병원을 전면 폐쇄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연관기사]

☞ [인터랙티브] ‘국민안심병원’ 어디? 쉽게 확인하세요

☞ [인터랙티브] 메르스 감염 실태, 한눈에 보기

☞ [인터랙티브] 추적! ‘메르스’ 이렇게 퍼졌다!

☞ [인포그래픽] 지도와 통계로 보는 메르스

☞ [인포그래픽] 그림으로 보는 메르스 발생 현황
  •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76번 환자 전파에 ‘촉각’
    • 입력 2015-06-21 21:06:56
    • 수정2015-06-21 22:24:49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추가 확진자를 보면 앞으로 어느 부분을 더 신경써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의 의료진 감염은 벌써 세 번째고, 76번 환자를 통한 감염자는 일곱 명으로 늘었습니다.

보건 당국은 특히 76번 환자 쪽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가 확진된 30대 남성은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환자를 진료한 의사입니다.

중증 환자 치료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메르스 환자를 돌보던 의료진이 감염된 건 이번이 세 번째.

가장 많은 수의 확진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데다 지난 17일 이전에는 보호구 착용이 충분치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나머지 확진자 2명은 76번째 메르스 환자로부터 감염됐습니다.

76번째 환자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된 뒤 병원을 옮겨다니는 과정에서 의사와 구급대원, 환자들이 잇따라 감염됐는데, 오늘 확진된 두 명 역시 이 때 바이러스에 노출됐습니다.

<인터뷰> 권덕철 : "강동경희대병원에서 지금 76번 환자가 전파시켜서 일부 지금 환자로 나왔는데요. 그 부분이 어떻게 강동경희대병원의 투석환자에 영향을 미쳤는지, 이 부분들을 우리들이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동경희대병원은 응급실과 인공 신장실을 폐쇄한 데 이어 사실상 병원을 전면 폐쇄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연관기사]

☞ [인터랙티브] ‘국민안심병원’ 어디? 쉽게 확인하세요

☞ [인터랙티브] 메르스 감염 실태, 한눈에 보기

☞ [인터랙티브] 추적! ‘메르스’ 이렇게 퍼졌다!

☞ [인포그래픽] 지도와 통계로 보는 메르스

☞ [인포그래픽] 그림으로 보는 메르스 발생 현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