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시다 일 외상, 한국과 세계유산 등록에 의견 일치
입력 2015.06.21 (22:17) 수정 2015.06.21 (22:42) 국제
오늘 저녁 도쿄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일제 때 조선인 강제 징용시설이 포함된 일본의 근대 산업시설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것에 대해 한국과 의견 일치를 봤다고 기시다 일본 외무상이 밝혔습니다.

기시다 외상은 회담 뒤 브리핑에서 일본이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메이지 시대 산업혁명 유산과,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백제 역사지구가 모두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될 수 있도록 협력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이 유네스코 산하 세계 유산위원회의 책임 있는 회원국으로서 이 위원회가 성공할 수 있도록 협조하자는데도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 기시다 일 외상, 한국과 세계유산 등록에 의견 일치
    • 입력 2015-06-21 22:17:06
    • 수정2015-06-21 22:42:04
    국제
오늘 저녁 도쿄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일제 때 조선인 강제 징용시설이 포함된 일본의 근대 산업시설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것에 대해 한국과 의견 일치를 봤다고 기시다 일본 외무상이 밝혔습니다.

기시다 외상은 회담 뒤 브리핑에서 일본이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메이지 시대 산업혁명 유산과,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백제 역사지구가 모두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될 수 있도록 협력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이 유네스코 산하 세계 유산위원회의 책임 있는 회원국으로서 이 위원회가 성공할 수 있도록 협조하자는데도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