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완종 특별사면 의혹’ 노건평 씨 오늘 검찰 출석
입력 2015.06.24 (01:05) 수정 2015.06.25 (07:13) 사회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특별사면 의혹과 관련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 건평씨가 오늘 검찰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이 2012년 말 특별사면에 포함시켜 달라고 노건평 씨에게 청탁을 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오늘 노씨를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당초 어제 출석해달라고 노씨에게 통보했지만, 노씨 측이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출석 일정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노씨와 성 전 회장 사이에 특별사면과 관련한 금품 거래가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노씨는 관련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별사면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호철씨로부터 서면 답변서를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성 전 회장이 금품을 건넨 정황이 새로 포착된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이번 주 안에 검찰에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경남기업의 자금 추적과 관계자 진술 등을 통해 김 의원과 이 의원의 금품수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과 이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 측은 의혹이 사실이 아닌데 당 대표 출신이 출석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말해 소환에 불응할 뜻을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해외체류 일정을 들어 모레쯤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성완종 특별사면 의혹’ 노건평 씨 오늘 검찰 출석
    • 입력 2015-06-24 01:05:36
    • 수정2015-06-25 07:13:02
    사회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특별사면 의혹과 관련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 건평씨가 오늘 검찰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이 2012년 말 특별사면에 포함시켜 달라고 노건평 씨에게 청탁을 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오늘 노씨를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당초 어제 출석해달라고 노씨에게 통보했지만, 노씨 측이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출석 일정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노씨와 성 전 회장 사이에 특별사면과 관련한 금품 거래가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노씨는 관련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별사면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호철씨로부터 서면 답변서를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성 전 회장이 금품을 건넨 정황이 새로 포착된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이번 주 안에 검찰에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경남기업의 자금 추적과 관계자 진술 등을 통해 김 의원과 이 의원의 금품수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과 이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 측은 의혹이 사실이 아닌데 당 대표 출신이 출석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말해 소환에 불응할 뜻을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해외체류 일정을 들어 모레쯤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