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핫스팟 ‘임세령 레스토랑’은 어떤 곳?
입력 2015.06.24 (06:42) 수정 2015.06.24 (10:05) 연합뉴스
임세령 대상 상무가 운영하는 서울 청담동의 프렌치 레스토랑 '메종 드 라 카테고리'의 문턱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

2013년 7월 문을 열어 곧 2주년을 맞는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재벌 2세인 임 상무가 대표라는 사실만으로도 강남지역에서 화제의 레스토랑으로 떠올랐다.

24일 기자가 찾은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전체적으로 흰색의 깔끔한 인테리어와 점심 식사를 마치고도 디저트와 차를 앞에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다양한 연령대의 손님들이 눈에 띄었다.

재벌가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이지만 분위기는 '메종(집)'이란 말처럼 편안하고 아늑한 집을 추구한다.

'캐주얼 다이닝'을 콘셉트로 한 1∼2층의 음식 가격은 샐러드 1만8천원대, 파스타 2만5천원대 등으로 비싸지 않다.

다양한 메뉴 중에서도 레몬오일 랍스터 파스타, 버섯 리조또, 양정강이 요리 등이 인기다.

정통 프랑스식 레스토랑을 추구하지만 이탈리아가 고향인 리조또와 같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메뉴도 있다.

메종 드 라 카테고리에서는 디저트가 더 유명하다.

디저트 담당 파티셰만 9명이라는 것을 알고나면 '메종'이 디저트에 쏟는 정성을 알 수 있다.

디저트 중 으뜸은 라는 초콜릿 쿠키와 바닐라 마스카포네 치즈 크림이 들어간 '아이스박스' 케이크다.

계절에 따라 바뀌는 '망고 타르트'와 같은 제품도 인기며 아메리카노는 물을 에스프레소와 따로 제공해 농도를 조절해 마실 수 있게 한다.

아이스박스 케이크의 가격은 1만 3천원이며 메종은 음식 가격이 인근 청담 지역에서는 경쟁력 있다고 자신한다.

이는 메종 드 라 카테고리가 추구하는 철학과도 관련이 있다.

숟가락을 떨어뜨렸을 때 혼날 것 같은 분위기의 식당보다는 기분 좋게 한끼 먹고 가는 식당을 만들고자 한다고 '메종'은 설명했다.

편안하게 식사를 마친 손님이 또 찾아오게 하려는 노력은 '우리의 범주(카테고리) 즉, 우리의 특색있는 집'이라는 뜻의 상호와도 연관돼 있다.

반면 지난해 12월 문을 연 지하의 '라 카테고리'는 더 포멀한 분위기로 주로 코스메뉴를 제공한다.

1∼2층은 70여명, 지하는 35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월∼금에는 비즈니스 런치와 저녁, 주말에는 브런치를 판매한다.

대관도 가능하며 대관하는 회사에 맞는 콘셉트의 메뉴판과 요리 등을 제공한다.

임 상무가 정통 프렌치 레스토랑을 열게 된 것은 식품 회사 오너의 자제이자 임원으로서 자연스러운 결과로 보인다.

임 상무는 고추장, 된장 등 한국 고유의 맛을 활용한 정통한식을 비롯해 아시안 퓨전 음식과 일식, 중식, 미국 가정식 등 다양한 분야에 주목해왔으며 최근에는 프랑스나 이탈리아 등 유럽 정통 요리와 북유럽 가정간편식 등도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상무가 아시안 퓨전 요리 식당인 '터치 앤 스파이스'를 운영했던 것도 요리에 대한 관심을 반영한다. 임 상무는 터치 앤 스파이스에 공동대표로 뒤늦게 참여하게 됐을 때 국내 시장을 분석해 과감히 사업 규모를 축소·조정하기도 했다.

지금은 터치 앤 스파이스를 접고, 메종 드 라 카테고리 한곳에만 전념하고 있다. 서양 음식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프랑스 요리를 택한 것은 정통을 추구했기 때문이란 게 메종 드 라 카테고리의 설명이다.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대상과는 관련이 없다. 철저하게 임 상무 개인 소유다. 이렇게 매장을 운영하는 이유는 매출이나 이익에 대한 욕심을 비우고, 정통 프랑스 요리를 다양하게 실험하고자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곳의 대표 메뉴는 일일이 임 상무가 연구하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상무는 레스토랑의 운영에 있어서도 직원들 의견을 듣고 이해하려 노력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22년 경력의 하주현 지배인은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음식과 서비스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며 "쓸데없이 거창하지 않고 디테일에 강해 감동을 주는 식당이 되고 싶다는 것이 임 대표와 직원들의 뜻"이라고 전했다.
  • 강남 핫스팟 ‘임세령 레스토랑’은 어떤 곳?
    • 입력 2015-06-24 06:42:17
    • 수정2015-06-24 10:05:45
    연합뉴스
임세령 대상 상무가 운영하는 서울 청담동의 프렌치 레스토랑 '메종 드 라 카테고리'의 문턱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

2013년 7월 문을 열어 곧 2주년을 맞는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재벌 2세인 임 상무가 대표라는 사실만으로도 강남지역에서 화제의 레스토랑으로 떠올랐다.

24일 기자가 찾은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전체적으로 흰색의 깔끔한 인테리어와 점심 식사를 마치고도 디저트와 차를 앞에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다양한 연령대의 손님들이 눈에 띄었다.

재벌가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이지만 분위기는 '메종(집)'이란 말처럼 편안하고 아늑한 집을 추구한다.

'캐주얼 다이닝'을 콘셉트로 한 1∼2층의 음식 가격은 샐러드 1만8천원대, 파스타 2만5천원대 등으로 비싸지 않다.

다양한 메뉴 중에서도 레몬오일 랍스터 파스타, 버섯 리조또, 양정강이 요리 등이 인기다.

정통 프랑스식 레스토랑을 추구하지만 이탈리아가 고향인 리조또와 같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메뉴도 있다.

메종 드 라 카테고리에서는 디저트가 더 유명하다.

디저트 담당 파티셰만 9명이라는 것을 알고나면 '메종'이 디저트에 쏟는 정성을 알 수 있다.

디저트 중 으뜸은 라는 초콜릿 쿠키와 바닐라 마스카포네 치즈 크림이 들어간 '아이스박스' 케이크다.

계절에 따라 바뀌는 '망고 타르트'와 같은 제품도 인기며 아메리카노는 물을 에스프레소와 따로 제공해 농도를 조절해 마실 수 있게 한다.

아이스박스 케이크의 가격은 1만 3천원이며 메종은 음식 가격이 인근 청담 지역에서는 경쟁력 있다고 자신한다.

이는 메종 드 라 카테고리가 추구하는 철학과도 관련이 있다.

숟가락을 떨어뜨렸을 때 혼날 것 같은 분위기의 식당보다는 기분 좋게 한끼 먹고 가는 식당을 만들고자 한다고 '메종'은 설명했다.

편안하게 식사를 마친 손님이 또 찾아오게 하려는 노력은 '우리의 범주(카테고리) 즉, 우리의 특색있는 집'이라는 뜻의 상호와도 연관돼 있다.

반면 지난해 12월 문을 연 지하의 '라 카테고리'는 더 포멀한 분위기로 주로 코스메뉴를 제공한다.

1∼2층은 70여명, 지하는 35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월∼금에는 비즈니스 런치와 저녁, 주말에는 브런치를 판매한다.

대관도 가능하며 대관하는 회사에 맞는 콘셉트의 메뉴판과 요리 등을 제공한다.

임 상무가 정통 프렌치 레스토랑을 열게 된 것은 식품 회사 오너의 자제이자 임원으로서 자연스러운 결과로 보인다.

임 상무는 고추장, 된장 등 한국 고유의 맛을 활용한 정통한식을 비롯해 아시안 퓨전 음식과 일식, 중식, 미국 가정식 등 다양한 분야에 주목해왔으며 최근에는 프랑스나 이탈리아 등 유럽 정통 요리와 북유럽 가정간편식 등도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상무가 아시안 퓨전 요리 식당인 '터치 앤 스파이스'를 운영했던 것도 요리에 대한 관심을 반영한다. 임 상무는 터치 앤 스파이스에 공동대표로 뒤늦게 참여하게 됐을 때 국내 시장을 분석해 과감히 사업 규모를 축소·조정하기도 했다.

지금은 터치 앤 스파이스를 접고, 메종 드 라 카테고리 한곳에만 전념하고 있다. 서양 음식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프랑스 요리를 택한 것은 정통을 추구했기 때문이란 게 메종 드 라 카테고리의 설명이다.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대상과는 관련이 없다. 철저하게 임 상무 개인 소유다. 이렇게 매장을 운영하는 이유는 매출이나 이익에 대한 욕심을 비우고, 정통 프랑스 요리를 다양하게 실험하고자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곳의 대표 메뉴는 일일이 임 상무가 연구하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상무는 레스토랑의 운영에 있어서도 직원들 의견을 듣고 이해하려 노력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22년 경력의 하주현 지배인은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음식과 서비스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며 "쓸데없이 거창하지 않고 디테일에 강해 감동을 주는 식당이 되고 싶다는 것이 임 대표와 직원들의 뜻"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