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신종감염병 대응체계 혁신…맞춤형 대응 필요”
입력 2015.06.24 (07:04) 수정 2015.06.24 (21:00)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메르스는 처음 겪는 신종 감염병이어서 초기 대비가 부족해 확산을 막지 못했다며 감염병 대응 체계를 혁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미국과 세계보건기구의 감염병 전문가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메르스가 종식되면 대응과정 전반을 되짚어 문제점을 분석하고 근본 대비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바이러스도 각국의 사회·문화적 차이에 따라 다른 양상으로 나타난다면서 우리나라의 대형병원 쏠림현상이나 병문안 문화 등을 대비한 맞춤형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국제 공조를 통해 신종감염병 정보를 상시적으로 확보하고 의료기관에 정보를 제공해 감염병 유입에 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해외 전문가들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지식이 매우 제한적이기 때문에 평소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SNS를 통한 왜곡된 정보 유통을 잘 관리해야 하고, 의료기관의 대응이 중요하기 때문에 방역 전문가를 병원에 상주시켜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고 의료진도 보호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 박 대통령 “신종감염병 대응체계 혁신…맞춤형 대응 필요”
    • 입력 2015-06-24 07:04:49
    • 수정2015-06-24 21:00:22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메르스는 처음 겪는 신종 감염병이어서 초기 대비가 부족해 확산을 막지 못했다며 감염병 대응 체계를 혁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미국과 세계보건기구의 감염병 전문가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메르스가 종식되면 대응과정 전반을 되짚어 문제점을 분석하고 근본 대비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바이러스도 각국의 사회·문화적 차이에 따라 다른 양상으로 나타난다면서 우리나라의 대형병원 쏠림현상이나 병문안 문화 등을 대비한 맞춤형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국제 공조를 통해 신종감염병 정보를 상시적으로 확보하고 의료기관에 정보를 제공해 감염병 유입에 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해외 전문가들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지식이 매우 제한적이기 때문에 평소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SNS를 통한 왜곡된 정보 유통을 잘 관리해야 하고, 의료기관의 대응이 중요하기 때문에 방역 전문가를 병원에 상주시켜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고 의료진도 보호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