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동성심병원 외래·입원 중단…메르스 산발 발생 지속
입력 2015.06.24 (06:59) 수정 2015.06.24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메르스 추가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강동성심병원이 어제부터 부분 폐쇄됐습니다.

증세가 나타난 뒤 9일 동안 의료기관 6곳에 들른 것으로 드러나 추가 감염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병동 폐쇄를 알리는 팻말이 곳곳에 눈에 띱니다.

당장 외래 진료와 신규 입원이 중단됐습니다.

이 병원에 입원했던 70대 여성이 메르스 환자로 확진된 뒤 보건당국이 내린 조치입니다.

<인터뷰> 외래 진료 환자(음성변조) : "앓고 있는 병이 있는데 그것 때매 쓰러져서 여기(병원)서 약도 처방받고 했거든요. 다시 돌아가야 되니까 (불편하죠)."

이 여성은 이달 초, 서울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을 들렀다 76번째 환자에게 감염된 걸로 보입니다.

당국의 격리 대상에서 빠진채 증상이 나타난 뒤 9일 동안 병원과 약국 6곳을 방문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 강동구 본 이비인 후과와 목차수내과, 강동신경외과의 의료진도 자가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달 초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뒤 확진된 70대 남성은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외래 진료를 받은 다른 환자에게 노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녹취> 정은경(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 "137번(응급이송요원) 하고의 (전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일단은 생각을 합니다. 어디에서 확진 환자하고 노출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

하루 사이 1,028명이 격리에서 해제돼 현재 격리 대상자는 2,805명으로 줄었습니다.

당국은 메르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 격리자의 국내선 항공기 탑승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강동성심병원 외래·입원 중단…메르스 산발 발생 지속
    • 입력 2015-06-24 07:05:41
    • 수정2015-06-24 08:07: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메르스 추가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강동성심병원이 어제부터 부분 폐쇄됐습니다.

증세가 나타난 뒤 9일 동안 의료기관 6곳에 들른 것으로 드러나 추가 감염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병동 폐쇄를 알리는 팻말이 곳곳에 눈에 띱니다.

당장 외래 진료와 신규 입원이 중단됐습니다.

이 병원에 입원했던 70대 여성이 메르스 환자로 확진된 뒤 보건당국이 내린 조치입니다.

<인터뷰> 외래 진료 환자(음성변조) : "앓고 있는 병이 있는데 그것 때매 쓰러져서 여기(병원)서 약도 처방받고 했거든요. 다시 돌아가야 되니까 (불편하죠)."

이 여성은 이달 초, 서울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을 들렀다 76번째 환자에게 감염된 걸로 보입니다.

당국의 격리 대상에서 빠진채 증상이 나타난 뒤 9일 동안 병원과 약국 6곳을 방문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 강동구 본 이비인 후과와 목차수내과, 강동신경외과의 의료진도 자가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달 초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뒤 확진된 70대 남성은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외래 진료를 받은 다른 환자에게 노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녹취> 정은경(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 "137번(응급이송요원) 하고의 (전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일단은 생각을 합니다. 어디에서 확진 환자하고 노출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

하루 사이 1,028명이 격리에서 해제돼 현재 격리 대상자는 2,805명으로 줄었습니다.

당국은 메르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 격리자의 국내선 항공기 탑승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