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북한 인권사무소 서울에 문 열어
입력 2015.06.24 (08:13) 수정 2015.06.24 (08:5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런 상황에서 북한 인권상황을 감시할 유엔 북한 인권사무소가 어제 서울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 규명 작업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엔이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침해를 지적한 지 1년만에 북한인권사무소가 서울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북한 인권에 대한 정보 수집이 용이한 데다 한국 설치라는 상징성이 고려됐습니다.

개소식 참석을 위해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11년만에 공식 방한했습니다.

<녹취> 자이드(유엔 인권최고대표) : "우리는 향후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소재의 근거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북한인권사무소는 북한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 최일선 기구 역할을 수행합니다.

탈북자 면담과 정치범 수용소 추적 등을 통해 북한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탄압 실태를 규명하고 국내외에 공론화하게 됩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북한인권사무소 개소는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에 있어 새로운 장을 여는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북한은 초강경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개소식 3시간만에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낸 북한은 인권사무소를 특대형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국제사회의 인권 공세에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불참에 이은 우리 국민 2명의 무기징역 선고도 인권사무소 설치에 대한 반발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 유엔 북한 인권사무소 서울에 문 열어
    • 입력 2015-06-24 08:15:24
    • 수정2015-06-24 08:54:1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이런 상황에서 북한 인권상황을 감시할 유엔 북한 인권사무소가 어제 서울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 규명 작업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엔이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침해를 지적한 지 1년만에 북한인권사무소가 서울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북한 인권에 대한 정보 수집이 용이한 데다 한국 설치라는 상징성이 고려됐습니다.

개소식 참석을 위해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11년만에 공식 방한했습니다.

<녹취> 자이드(유엔 인권최고대표) : "우리는 향후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소재의 근거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북한인권사무소는 북한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 최일선 기구 역할을 수행합니다.

탈북자 면담과 정치범 수용소 추적 등을 통해 북한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탄압 실태를 규명하고 국내외에 공론화하게 됩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북한인권사무소 개소는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에 있어 새로운 장을 여는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북한은 초강경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개소식 3시간만에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낸 북한은 인권사무소를 특대형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국제사회의 인권 공세에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불참에 이은 우리 국민 2명의 무기징역 선고도 인권사무소 설치에 대한 반발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