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유일종 ‘물거미’ 서식지 가뭄에 ‘위협’
입력 2015.06.24 (09:38) 수정 2015.06.24 (10:3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물속에서 사는 '물거미'는 생물 분류상 지구상에 하나의 종만 있는 희귀한 유일종입니다.

국내에선 연천군 습지에서만 서식하는데, 최근 가뭄으로 습지가 줄어들면서 보호 대책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 밖에 배만 내놓고 거꾸로 선 물거미가 공기방울을 만듭니다.

몸 전체가 물에 잠기자 배에 공기방울을 달고 헤엄을 칩니다.

물 속에 사는 세계 유일종 물거미는 국내에선 연천군 은대리 습지에서만 서식합니다.

축구장 7개 크기와 맞먹는 5만 제곱미터 습지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습니다.

8천 마리 넘는 물거미가 살고 있지만, 최근에는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가뭄 탓입니다.

<녹취> "어 여기 있다"

한 시간 가량 지나서야 겨우 한 마리를 찾았습니다

<인터뷰> 강상식(경기 연천군청 문화재팀 주무관) : "가뭄 때문에 물거미가 사는 습지가 감소하는 문제가 있고요. 활동하는 공간이 줄어드니까..."

몇년 째 계속된 가뭄으로 물거미 서식지인 습지가 줄어들고, 나무가 자라는 육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관정을 뚫어 지하수를 공급하고 있지만 지난 3년 동안 습지가 30% 정도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녹취> 강정훈(문화재청 천연기념물센터 학예연구사) : "물거미 서식지 여건이 계속 악화되고 있어서 어떻게 물을 유지할 수 있을까 여러가지 방법들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과 연천군은 오는 2018년까지 30여억원을 들여 서식지 보호시설과 관람시설 등을 완공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세계 유일종 ‘물거미’ 서식지 가뭄에 ‘위협’
    • 입력 2015-06-24 09:40:15
    • 수정2015-06-24 10:39:38
    930뉴스
<앵커 멘트>

물속에서 사는 '물거미'는 생물 분류상 지구상에 하나의 종만 있는 희귀한 유일종입니다.

국내에선 연천군 습지에서만 서식하는데, 최근 가뭄으로 습지가 줄어들면서 보호 대책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 밖에 배만 내놓고 거꾸로 선 물거미가 공기방울을 만듭니다.

몸 전체가 물에 잠기자 배에 공기방울을 달고 헤엄을 칩니다.

물 속에 사는 세계 유일종 물거미는 국내에선 연천군 은대리 습지에서만 서식합니다.

축구장 7개 크기와 맞먹는 5만 제곱미터 습지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습니다.

8천 마리 넘는 물거미가 살고 있지만, 최근에는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가뭄 탓입니다.

<녹취> "어 여기 있다"

한 시간 가량 지나서야 겨우 한 마리를 찾았습니다

<인터뷰> 강상식(경기 연천군청 문화재팀 주무관) : "가뭄 때문에 물거미가 사는 습지가 감소하는 문제가 있고요. 활동하는 공간이 줄어드니까..."

몇년 째 계속된 가뭄으로 물거미 서식지인 습지가 줄어들고, 나무가 자라는 육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관정을 뚫어 지하수를 공급하고 있지만 지난 3년 동안 습지가 30% 정도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녹취> 강정훈(문화재청 천연기념물센터 학예연구사) : "물거미 서식지 여건이 계속 악화되고 있어서 어떻게 물을 유지할 수 있을까 여러가지 방법들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과 연천군은 오는 2018년까지 30여억원을 들여 서식지 보호시설과 관람시설 등을 완공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