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감독원, ‘허위 입원, 진료기록 조작’ 혐의 보험설계사 136명 적발
입력 2015.06.24 (10:54) 경제
금융감독원은 거짓으로 입원하거나 진료기록을 조작하는 등의 보험사기 혐의가 있는 보험설계사 136명을 적발해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보험설계사들은 병원과 짜고 수술 횟수를 부풀리거나 쌍꺼풀 수술 등 약관상 보장되지 않는 진료를 질병이나 상해로 치료받은 것처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다른 설계사들은 보험사기 브로커와 짜고 퇴행성 질환이 있는 지인을 보험에 가입시킨 뒤 상해 사고로 조작하거나 보험료를 대신 내주고 허위, 과다 입원하게 해 보험금을 챙겼다고 금감원은 설명했습니다.

금감원은 적발된 보험설계사들과 가입자들이 받아챙긴 보험금이 142억 원에 이른다며, 유죄 판결이 내려지는 설계사에 대해서는 등록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금융감독원, ‘허위 입원, 진료기록 조작’ 혐의 보험설계사 136명 적발
    • 입력 2015-06-24 10:54:08
    경제
금융감독원은 거짓으로 입원하거나 진료기록을 조작하는 등의 보험사기 혐의가 있는 보험설계사 136명을 적발해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보험설계사들은 병원과 짜고 수술 횟수를 부풀리거나 쌍꺼풀 수술 등 약관상 보장되지 않는 진료를 질병이나 상해로 치료받은 것처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다른 설계사들은 보험사기 브로커와 짜고 퇴행성 질환이 있는 지인을 보험에 가입시킨 뒤 상해 사고로 조작하거나 보험료를 대신 내주고 허위, 과다 입원하게 해 보험금을 챙겼다고 금감원은 설명했습니다.

금감원은 적발된 보험설계사들과 가입자들이 받아챙긴 보험금이 142억 원에 이른다며, 유죄 판결이 내려지는 설계사에 대해서는 등록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