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절 키운 ‘문단 침묵’…자정 노력은?
입력 2015.06.24 (12:31) 수정 2015.06.24 (21:5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설가 신경숙 씨의 표절 파문을 계기로 문학계가 대책 마련을 위한 첫 긴급토론회를 열었습니다.

문제를 알고도 방치해 표절 사태를 키운 문학계의 '침묵의 카르텔'에 대한 날 선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소설가 신경숙 씨의 표절 파문을 계기로 문학계가 마련한 첫 긴급토론회.

먼저, 신 씨의 표절이 의식적이었느냐 아니냐에 논의의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작품 구조의 유사성뿐 아니라 한 문단을 거의 똑같이 옮긴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의식적인 표절로 보는 것이 맞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녹취> 이명원(문학평론가) : "신경숙 씨 자신이 주장하는 것과는 별도로 객관적으로 볼 때는 의식적 표절에 해당되는 것으로서 인정을 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이 되고요."

2000년부터 줄기차게 제기돼온 표절 문제가 1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파문으로 번진 배경에 창비, 문학동네, 문학과지성사 등 유력 출판사 중심의 폐쇄적인 문단 풍토가 도사리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출판사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표절'에 애써 침묵해 왔다는 겁니다.

<녹취> 오창은(문학평론가) : "지금은 출판자본의 이익이 우선하는 양상입니다. 신경숙 작가는 이 세 출판사를 번갈아가며 소설을 간행했습니다."

토론자들은 문학계의 준엄한 자기반성과 더불어 상업주의와 폐쇄성을 극복할 근본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표절 키운 ‘문단 침묵’…자정 노력은?
    • 입력 2015-06-24 12:33:21
    • 수정2015-06-24 21:50:52
    뉴스 12
<앵커 멘트>

소설가 신경숙 씨의 표절 파문을 계기로 문학계가 대책 마련을 위한 첫 긴급토론회를 열었습니다.

문제를 알고도 방치해 표절 사태를 키운 문학계의 '침묵의 카르텔'에 대한 날 선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소설가 신경숙 씨의 표절 파문을 계기로 문학계가 마련한 첫 긴급토론회.

먼저, 신 씨의 표절이 의식적이었느냐 아니냐에 논의의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작품 구조의 유사성뿐 아니라 한 문단을 거의 똑같이 옮긴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의식적인 표절로 보는 것이 맞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녹취> 이명원(문학평론가) : "신경숙 씨 자신이 주장하는 것과는 별도로 객관적으로 볼 때는 의식적 표절에 해당되는 것으로서 인정을 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이 되고요."

2000년부터 줄기차게 제기돼온 표절 문제가 1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파문으로 번진 배경에 창비, 문학동네, 문학과지성사 등 유력 출판사 중심의 폐쇄적인 문단 풍토가 도사리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출판사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표절'에 애써 침묵해 왔다는 겁니다.

<녹취> 오창은(문학평론가) : "지금은 출판자본의 이익이 우선하는 양상입니다. 신경숙 작가는 이 세 출판사를 번갈아가며 소설을 간행했습니다."

토론자들은 문학계의 준엄한 자기반성과 더불어 상업주의와 폐쇄성을 극복할 근본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