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메르스 바이러스 확산 종식
황 총리 “박원순 정보공개, 필요했던 상황…시점엔 견해차”
입력 2015.06.24 (15:33) 수정 2015.06.24 (15:33)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메르스 관련 정보공개가 결과적으로는 필요한 상황이었다는 판단을 정부도 한다고 밝혔습니다.

황 총리는 오늘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메르스 사태 정보공개에 대한 박 시장의 요구가 지나쳤냐는 새정치연합 김영환 의원의 질의에 지금은 지자체와 모든 정보를 공유하면서 함께 대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박 시장이 너무 일찍 정보를 공개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고, 공개가 필요한 때 공개를 하는 게 맞았을텐데 그 시점에 견해 차이가 좀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황 총리 “박원순 정보공개, 필요했던 상황…시점엔 견해차”
    • 입력 2015-06-24 15:33:21
    • 수정2015-06-24 15:33:50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메르스 관련 정보공개가 결과적으로는 필요한 상황이었다는 판단을 정부도 한다고 밝혔습니다.

황 총리는 오늘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메르스 사태 정보공개에 대한 박 시장의 요구가 지나쳤냐는 새정치연합 김영환 의원의 질의에 지금은 지자체와 모든 정보를 공유하면서 함께 대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박 시장이 너무 일찍 정보를 공개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고, 공개가 필요한 때 공개를 하는 게 맞았을텐데 그 시점에 견해 차이가 좀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