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국가유공 영웅 기리는게 나라발전 토대”
입력 2015.06.24 (15:38)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애국심을 역사의 거울로 삼아 기록하고, 국민이 그 영웅들을 깊이 기리는 것이야말로 나라 발전의 토대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6·25 전쟁 65주년 기념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우리나라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을 동시에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참전 용사들의 애국심과 헌신으로 가능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참전 유공자로 등록하지 못한 분들을 찾아 보상과 예우를 해드리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참전 유공자 우대 문화가 확산되고 그 공적이 다음 세대에게 전해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우리가 지금까지 이뤄낸 성공의 역사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경제 재도약과 국가대혁신이라는 과제를 완수해야 한다며 참전 유공자들이 국력 결집의 중심이 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6·25 참전 원로 장성과 참전 유공자, 6·25 관련 보훈단체 회장과 회원, 유엔군 참전 9개국 주한 외교단, 한미 양국의 주요 지휘관 등 48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 박 대통령 “국가유공 영웅 기리는게 나라발전 토대”
    • 입력 2015-06-24 15:38:56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애국심을 역사의 거울로 삼아 기록하고, 국민이 그 영웅들을 깊이 기리는 것이야말로 나라 발전의 토대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6·25 전쟁 65주년 기념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우리나라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을 동시에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참전 용사들의 애국심과 헌신으로 가능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참전 유공자로 등록하지 못한 분들을 찾아 보상과 예우를 해드리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참전 유공자 우대 문화가 확산되고 그 공적이 다음 세대에게 전해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우리가 지금까지 이뤄낸 성공의 역사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경제 재도약과 국가대혁신이라는 과제를 완수해야 한다며 참전 유공자들이 국력 결집의 중심이 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6·25 참전 원로 장성과 참전 유공자, 6·25 관련 보훈단체 회장과 회원, 유엔군 참전 9개국 주한 외교단, 한미 양국의 주요 지휘관 등 48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