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로폰 투약 혐의 계은숙, 1980~90년대 ‘엔카의 여왕’
입력 2015.06.24 (17:28) 수정 2015.06.24 (20:29) 연합뉴스
'엔카의 여왕'인 가수 계은숙이 고국 활동 재개 1년 만에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지난해 32년 만에 국내 활동에 나서며 "당뇨와 알츠하이머로 투병 중인 고령의 어머니에게 한국에서 다시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던 터라 이 같은 소식에 측근들도 당황스러워했다.

계은숙의 매니지먼트를 맡았던 한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도를 통해 이 사실을 접했다"며 "지난해 한국과 일본에서 낼 새 앨범 준비를 했는데 다른 소송에 휘말려 제대로 방송 활동을 할 수 없었다. 그때 이후 특별한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8월 계은숙은 고가의 외제차를 리스해 대금을 내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허스키한 음색이 매력인 그는 1979년 '노래하며 춤추며'로 데뷔했다.

이듬해 MBC '10대 가수가요제'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스타덤에 올랐지만 1982년 돌연 일본으로 건너갔다.

1985년 '오사카의 모정'으로 일본 가요계에 데뷔해 1988년~1994년 NHK '홍백가합전'에 7회 연속 출연했고 1990년에는 일본 레코드 대상인 '앨범 대상'을 받으며 '엔카의 여왕'으로 군림했다.

지금의 K팝 가수들이 활동하기 훨씬 이전 물꼬를 튼 '원조 한류' 가수로,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전 총리가 팬클럽 회원이었을 정도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다.

그러다 지난 2007년 일본에서 각성제 소지 혐의로 체포돼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일본의 비자 연장 거부로 2008년 26년간의 일본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해 5년 동안 칩거 생활을 했다.

그는 지난해 인터뷰에서 "여자로서 사랑에 실패해 일본행을 택했다"며 "타지에서 가수로서, 여자로서 외로움이 컸다.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는 노래가 있었기에 이겨낼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환희와 영광도 있었지만 수반되는 외로움과 시련도 있었다는 의미였다.

귀국한 뒤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는 소문도 흘러나왔지만 그는 "30여 년간 이렇게 쉬어본 적이 없다"며 "어머니에게 못다 한 딸 노릇을 하고 싶어 평범한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주문', '꽃이 된 여자', '가지말아요' 등 신곡 3곡과 '기다리는 여심', '노래하며 춤추며', '나에겐 당신밖에' 등 과거 히트곡 3곡 등 총 6곡이 수록된 음반을 준비 중이었다.

국내에서 일본 팬들을 위한 디너쇼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계은숙의 또 다른 측근은 "'다시 태어난 느낌'이라며 한국 활동에 대한 의욕이 컸는데 안타깝다"며 "일본에서도 한 차례 같은 혐의로 힘들었는데 다시 이런 일이 생기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 필로폰 투약 혐의 계은숙, 1980~90년대 ‘엔카의 여왕’
    • 입력 2015-06-24 17:28:13
    • 수정2015-06-24 20:29:32
    연합뉴스
'엔카의 여왕'인 가수 계은숙이 고국 활동 재개 1년 만에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지난해 32년 만에 국내 활동에 나서며 "당뇨와 알츠하이머로 투병 중인 고령의 어머니에게 한국에서 다시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던 터라 이 같은 소식에 측근들도 당황스러워했다.

계은숙의 매니지먼트를 맡았던 한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도를 통해 이 사실을 접했다"며 "지난해 한국과 일본에서 낼 새 앨범 준비를 했는데 다른 소송에 휘말려 제대로 방송 활동을 할 수 없었다. 그때 이후 특별한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8월 계은숙은 고가의 외제차를 리스해 대금을 내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허스키한 음색이 매력인 그는 1979년 '노래하며 춤추며'로 데뷔했다.

이듬해 MBC '10대 가수가요제'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스타덤에 올랐지만 1982년 돌연 일본으로 건너갔다.

1985년 '오사카의 모정'으로 일본 가요계에 데뷔해 1988년~1994년 NHK '홍백가합전'에 7회 연속 출연했고 1990년에는 일본 레코드 대상인 '앨범 대상'을 받으며 '엔카의 여왕'으로 군림했다.

지금의 K팝 가수들이 활동하기 훨씬 이전 물꼬를 튼 '원조 한류' 가수로,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전 총리가 팬클럽 회원이었을 정도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다.

그러다 지난 2007년 일본에서 각성제 소지 혐의로 체포돼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일본의 비자 연장 거부로 2008년 26년간의 일본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해 5년 동안 칩거 생활을 했다.

그는 지난해 인터뷰에서 "여자로서 사랑에 실패해 일본행을 택했다"며 "타지에서 가수로서, 여자로서 외로움이 컸다.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는 노래가 있었기에 이겨낼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환희와 영광도 있었지만 수반되는 외로움과 시련도 있었다는 의미였다.

귀국한 뒤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는 소문도 흘러나왔지만 그는 "30여 년간 이렇게 쉬어본 적이 없다"며 "어머니에게 못다 한 딸 노릇을 하고 싶어 평범한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주문', '꽃이 된 여자', '가지말아요' 등 신곡 3곡과 '기다리는 여심', '노래하며 춤추며', '나에겐 당신밖에' 등 과거 히트곡 3곡 등 총 6곡이 수록된 음반을 준비 중이었다.

국내에서 일본 팬들을 위한 디너쇼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계은숙의 또 다른 측근은 "'다시 태어난 느낌'이라며 한국 활동에 대한 의욕이 컸는데 안타깝다"며 "일본에서도 한 차례 같은 혐의로 힘들었는데 다시 이런 일이 생기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