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이지리아 이번엔 12살 소녀 자폭 테러로 10명 사망
입력 2015.06.24 (19:37) 수정 2015.06.24 (21:52) 국제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보코하람에 의한 소녀 자살 폭탄 테러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나이지리아 북동부에 있는 한 시장에서 또다시 한 소녀가 자살 폭탄을 터뜨려 10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의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폭발은 요베 주 수도 다마투루 남부 구지바 지역 와지르에 있는 주간시장에서 발생했습니다.

부상자의 한 친척 후사이니 아이사미는 "폭발은 12세 정도 되는 한 소녀의 자살 폭탄 테러로 일어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소녀는 시장에 들어와 곡물 가게를 향해 똑바로 가 상인들과 손님들 한복판에서 폭발물을 폭발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에도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 수도 마이두구리에 있는 한 버스 정류장에서 2건의 연쇄 여성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숨졌습니다.(
  • 나이지리아 이번엔 12살 소녀 자폭 테러로 10명 사망
    • 입력 2015-06-24 19:37:11
    • 수정2015-06-24 21:52:21
    국제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보코하람에 의한 소녀 자살 폭탄 테러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나이지리아 북동부에 있는 한 시장에서 또다시 한 소녀가 자살 폭탄을 터뜨려 10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의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폭발은 요베 주 수도 다마투루 남부 구지바 지역 와지르에 있는 주간시장에서 발생했습니다.

부상자의 한 친척 후사이니 아이사미는 "폭발은 12세 정도 되는 한 소녀의 자살 폭탄 테러로 일어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소녀는 시장에 들어와 곡물 가게를 향해 똑바로 가 상인들과 손님들 한복판에서 폭발물을 폭발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에도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 수도 마이두구리에 있는 한 버스 정류장에서 2건의 연쇄 여성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