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의지, 타구에 무릎 맞아 최재훈으로 ‘교체’
입력 2015.06.24 (19:45) 수정 2015.06.24 (22:09)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포수 양의지(28)가 경기 도중 무릎을 다쳐 교체됐다.

양의지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서 7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0-5로 뒤진 4회초 수비 때 정상호의 파울 타구에 오른쪽 무릎을 맞았다.

양의지는 고통을 호소하다가 결국 최재훈으로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큰 부상은 아니지만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며 "현재 얼음찜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양의지, 타구에 무릎 맞아 최재훈으로 ‘교체’
    • 입력 2015-06-24 19:45:40
    • 수정2015-06-24 22:09:46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포수 양의지(28)가 경기 도중 무릎을 다쳐 교체됐다.

양의지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서 7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0-5로 뒤진 4회초 수비 때 정상호의 파울 타구에 오른쪽 무릎을 맞았다.

양의지는 고통을 호소하다가 결국 최재훈으로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큰 부상은 아니지만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며 "현재 얼음찜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