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수비 실책에’ 웃음기 싹 가신 서재응
입력 2015.06.24 (21:47) 수정 2015.06.25 (07: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기아의 서재응은 평소 환한 웃음으로 스마일맨으로 불리는데요.

동료 외야수의 잇따른 수비 실수에, 웃음기가 사라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김도환 기자 전해주세요.

<리포트>

경기 초반이던 2회 투아웃에서 묘한 상황이 나왔습니다.

기아 우익수 신종길이 김태군의 잡을 수 있는 공을 굼뜬 동작으로 놓쳤습니다.

평소 스마일맨으로 불리는 서재응은 괜찮다는 듯 미소로 넘겼습니다.

그러나, 곧이어 더 심각한 상황이 전개됐습니다.

이번엔 김종호의 타구를 신종길이 또한번 판단 실수로 방향을 못 잡았습니다.

키를 넘어간 타구는 2타점 적시타로, 모두 투수의 자책점이 됐습니다.

이번엔 스마일맨의 얼굴도 싸늘하게 변했고, 김기태 감독은 결국 공수교대 후 신종길을 문책성 교체했습니다.

상승세를 탔던 기아는 이 2번의 어설픈 수비로 오늘 비로 인해 경기가 없던 한화에 5위를 내줄 위기에 빠졌습니다

롯데와 삼성은 사직에서 화끈한 타격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홈런 공방속에 양팀 합쳐 회 밖에 안됐지만 20점이 넘어가는 투수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외국인 선수 마르테가 감각적인 수비를 선보인 수원에선 LG가 연패 탈출을 앞두고 있습니다.

SK와 두산은 팽팽하게 맞서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잇단 수비 실책에’ 웃음기 싹 가신 서재응
    • 입력 2015-06-24 21:47:40
    • 수정2015-06-25 07:34:11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기아의 서재응은 평소 환한 웃음으로 스마일맨으로 불리는데요.

동료 외야수의 잇따른 수비 실수에, 웃음기가 사라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김도환 기자 전해주세요.

<리포트>

경기 초반이던 2회 투아웃에서 묘한 상황이 나왔습니다.

기아 우익수 신종길이 김태군의 잡을 수 있는 공을 굼뜬 동작으로 놓쳤습니다.

평소 스마일맨으로 불리는 서재응은 괜찮다는 듯 미소로 넘겼습니다.

그러나, 곧이어 더 심각한 상황이 전개됐습니다.

이번엔 김종호의 타구를 신종길이 또한번 판단 실수로 방향을 못 잡았습니다.

키를 넘어간 타구는 2타점 적시타로, 모두 투수의 자책점이 됐습니다.

이번엔 스마일맨의 얼굴도 싸늘하게 변했고, 김기태 감독은 결국 공수교대 후 신종길을 문책성 교체했습니다.

상승세를 탔던 기아는 이 2번의 어설픈 수비로 오늘 비로 인해 경기가 없던 한화에 5위를 내줄 위기에 빠졌습니다

롯데와 삼성은 사직에서 화끈한 타격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홈런 공방속에 양팀 합쳐 회 밖에 안됐지만 20점이 넘어가는 투수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외국인 선수 마르테가 감각적인 수비를 선보인 수원에선 LG가 연패 탈출을 앞두고 있습니다.

SK와 두산은 팽팽하게 맞서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