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정우 선발승’ LG, kt 꺾고 연패 마감
입력 2015.06.24 (22:29) 수정 2015.06.24 (22:32)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케이티 위즈를 꺾고 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24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계속된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케이티와 방문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LG는 선발 임정우가 5이닝 동안 7안타 2볼넷을 내줬으나 삼진 7개를 곁들여 2점으로 막고 지난해 7월 5일 마산 NC 다이노스전 이후 354일 만에 선발승을 거뒀다.

6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한 LG는 신승현-윤지웅-이동현-봉중근이 최근 타격감이 달아오른 케이티 타선을 무실점으로 잠재우고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유강남과 정성훈이 대포 한 방씩 가동해 전날 충격적인 역전패로 축 처진 팀 분위기를 바꿔놓으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출발은 케이티가 좋았다. 케이티는 1회말 2사 후 마르테의 우월 2루타에 이어 댄 블랙이 수비 시프트로 비어 있는 유격수와 3루수 사이로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LG는 곧바로 반격했다. 2회초 1사 1루에서 유강남의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 때 1루 주자 채은성이 홈까지 달려 동점을 만들었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유강남이 케이티 선발 정대현의 커브를 그대로 잡아당겨 왼쪽 관중석 바깥으로 타구를 날려보냈다.

2사 1루에서는 정성훈이 왼쪽 파울 폴대를 직접 맞히는 2점 홈런을 터트려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다.

LG는 케이티가 2점 차로 쫓아온 7회초 오지환의 우전 안타와 양석환의 보내기 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채은성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1점을 더 달아났다.

8회초 1사에서는 우중간 3루타를 치고 나간 박용택을 문선재가 중전 적시타로 불러들여 쐐기 점수를 얻었다.

케이티는 숱한 기회를 잡고도 응집력이 부족했다. 케이티는 5회말 오정복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지만 이어진 1사 만루에서 김상현이 병살타를 친 것이 뼈아팠다.
  • ‘임정우 선발승’ LG, kt 꺾고 연패 마감
    • 입력 2015-06-24 22:29:08
    • 수정2015-06-24 22:32:45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케이티 위즈를 꺾고 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24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계속된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케이티와 방문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LG는 선발 임정우가 5이닝 동안 7안타 2볼넷을 내줬으나 삼진 7개를 곁들여 2점으로 막고 지난해 7월 5일 마산 NC 다이노스전 이후 354일 만에 선발승을 거뒀다.

6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한 LG는 신승현-윤지웅-이동현-봉중근이 최근 타격감이 달아오른 케이티 타선을 무실점으로 잠재우고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유강남과 정성훈이 대포 한 방씩 가동해 전날 충격적인 역전패로 축 처진 팀 분위기를 바꿔놓으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출발은 케이티가 좋았다. 케이티는 1회말 2사 후 마르테의 우월 2루타에 이어 댄 블랙이 수비 시프트로 비어 있는 유격수와 3루수 사이로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LG는 곧바로 반격했다. 2회초 1사 1루에서 유강남의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 때 1루 주자 채은성이 홈까지 달려 동점을 만들었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유강남이 케이티 선발 정대현의 커브를 그대로 잡아당겨 왼쪽 관중석 바깥으로 타구를 날려보냈다.

2사 1루에서는 정성훈이 왼쪽 파울 폴대를 직접 맞히는 2점 홈런을 터트려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다.

LG는 케이티가 2점 차로 쫓아온 7회초 오지환의 우전 안타와 양석환의 보내기 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채은성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1점을 더 달아났다.

8회초 1사에서는 우중간 3루타를 치고 나간 박용택을 문선재가 중전 적시타로 불러들여 쐐기 점수를 얻었다.

케이티는 숱한 기회를 잡고도 응집력이 부족했다. 케이티는 5회말 오정복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지만 이어진 1사 만루에서 김상현이 병살타를 친 것이 뼈아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