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임단협 최대 쟁점은 임금 인상·복리후생 확대”
입력 2015.07.08 (08:19) 수정 2015.07.08 (16:18) 경제
올해 임금·단체협상의 최대 쟁점은 '임금인상과 복리후생 확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노조가 설립된 기업의 인사·노무 담당자 300명에게 복수로 물었더니 응답 기업의 82%가 임단협의 최대 쟁점으로 '임금인상과 복리후생 확대'를 꼽았고, '통상임금, 근로시간, 정년 등 노동현안 해법'이 33%로 뒤를 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임금 협상안을 보면 회사 측은 임금 총액 기준 평균 3% 인상을 제시한 반면 노조 측은 5.8%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업들은 3.9% 선에서 타결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응답기업의 84%가 '올해 임단협은 노사 자율합의로 타결될 것'이란 낙관적 전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올해 임단협 최대 쟁점은 임금 인상·복리후생 확대”
    • 입력 2015-07-08 08:19:07
    • 수정2015-07-08 16:18:23
    경제
올해 임금·단체협상의 최대 쟁점은 '임금인상과 복리후생 확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노조가 설립된 기업의 인사·노무 담당자 300명에게 복수로 물었더니 응답 기업의 82%가 임단협의 최대 쟁점으로 '임금인상과 복리후생 확대'를 꼽았고, '통상임금, 근로시간, 정년 등 노동현안 해법'이 33%로 뒤를 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임금 협상안을 보면 회사 측은 임금 총액 기준 평균 3% 인상을 제시한 반면 노조 측은 5.8%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업들은 3.9% 선에서 타결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응답기업의 84%가 '올해 임단협은 노사 자율합의로 타결될 것'이란 낙관적 전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