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여름휴가 국내파 늘어
입력 2015.07.08 (09:49) 수정 2015.07.08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여름 휴가철에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사상 두 번째로 많을 것 같은데요.

한국의 메르스 유행 등으로 해외 여행은 감소하고 국내 여행이 크게 늘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

대형 여행사 JTB 조사 결과, 이번 달 1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여름 휴가철에 1박 이상의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7천 816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됩니다.

지난해보다 0.1% 는 것인데, 1969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두 번째로 많은 수치입니다.

이 가운데 국내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여름 보너스 증가 등으로 지난해보다 0.2% 많은 7천 561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여행지로는 신칸센이 개통된 호쿠리쿠 지역과 내년 G7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이세시마 등이 인기입니다.

반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지난해보다 1.9% 줄어 255만 명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엔화 약세로 여행비 부담이 커진 데다,메르스 유행으로 한국 여행이 지난해보다 20% 정도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조사를 한 JTB는 경기가 좋아지면서 여행 수요는 늘고 있지만, 엔저와 불안한 국제 정세 등으로 국내 여행을 선택하는 경향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일, 여름휴가 국내파 늘어
    • 입력 2015-07-08 09:53:21
    • 수정2015-07-08 10:07:48
    930뉴스
<앵커 멘트>

올여름 휴가철에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사상 두 번째로 많을 것 같은데요.

한국의 메르스 유행 등으로 해외 여행은 감소하고 국내 여행이 크게 늘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

대형 여행사 JTB 조사 결과, 이번 달 1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여름 휴가철에 1박 이상의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7천 816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됩니다.

지난해보다 0.1% 는 것인데, 1969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두 번째로 많은 수치입니다.

이 가운데 국내 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여름 보너스 증가 등으로 지난해보다 0.2% 많은 7천 561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여행지로는 신칸센이 개통된 호쿠리쿠 지역과 내년 G7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이세시마 등이 인기입니다.

반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지난해보다 1.9% 줄어 255만 명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엔화 약세로 여행비 부담이 커진 데다,메르스 유행으로 한국 여행이 지난해보다 20% 정도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조사를 한 JTB는 경기가 좋아지면서 여행 수요는 늘고 있지만, 엔저와 불안한 국제 정세 등으로 국내 여행을 선택하는 경향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