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자동차 리콜 42만여 대…25.7%↑
입력 2015.07.08 (12:43) 수정 2015.07.08 (14:3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교통안전공단은 올해 상반기 안전결함 관련 시정조치, 즉 리콜된 자동차가 42만 5천여 대라고 밝혔습니다.

국산차는 33만 5천여 대, 수입차는 9만 여대가 리콜돼 지난해 상반기보다 리콜 대수가 25.7% 증가했습니다.

제작사별로는 한국GM이 21만 7천여 대로 수입차 가운데는 메르세데스-벤츠가 3만4천여 대로 가장 많았습니다.
  • 상반기 자동차 리콜 42만여 대…25.7%↑
    • 입력 2015-07-08 12:45:18
    • 수정2015-07-08 14:32:44
    뉴스 12
교통안전공단은 올해 상반기 안전결함 관련 시정조치, 즉 리콜된 자동차가 42만 5천여 대라고 밝혔습니다.

국산차는 33만 5천여 대, 수입차는 9만 여대가 리콜돼 지난해 상반기보다 리콜 대수가 25.7% 증가했습니다.

제작사별로는 한국GM이 21만 7천여 대로 수입차 가운데는 메르세데스-벤츠가 3만4천여 대로 가장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