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일성 21주기 배지없이 참배…‘홀로서기’ 가속화
입력 2015.07.08 (21:36) 수정 2015.07.08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김정은 제1 위원장이 김일성의 21주기 참배에서도 김일성과 김정일 배지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집권 4년차를 맞아 홀로서기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유력합니다.

유광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일성 21주기를 맞아 금수산 태양궁전에 들어선 김정은 제1위원장.

<녹취> 조선중앙TV : "(김정은 제1위원장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서거 21돌에 즈음하여 7월 8일 0시 금수산 태양궁전을 찾으셨습니다."

그런데 왼쪽 가슴에 있어야 할 김일성.김정일의 초상휘장, 즉 배지가 보이지 않습니다.

배지를 착용한 지난해 모습과 확연히 차이납니다.

뒤따르는 군 간부들은 예외없이 배지를 달았습니다.

김정은이 다른 날도 아닌 할아버지 기일에 배지를 달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정은은 지난달에도 14번의 공개활동 중 8번이나 배지를 달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과거로부터 계승보다는 이제는 김정은 식의 홀로서기를 통해서 자신이 북한을 통치하고 있다는 것을 내외에 과시하는..."

각계의 김일성 21주기 행사 역시 김정은에 대한 충성 맹세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을 따르는 길에서 심장의 박동도 발걸음도 함께 하는 5백 만의 총폭탄이 될 것을 맹세했습니다."

집권 4년차를 맞은 홀로서기 시도 속에 김정은의 얼굴이 들어간 기념우표와 '태양' 구호판 등장, 잇단 찬양가 발표 등 우상화 작업도 갈수록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김일성 21주기 배지없이 참배…‘홀로서기’ 가속화
    • 입력 2015-07-08 21:37:45
    • 수정2015-07-08 21:54:10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의 김정은 제1 위원장이 김일성의 21주기 참배에서도 김일성과 김정일 배지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집권 4년차를 맞아 홀로서기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유력합니다.

유광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일성 21주기를 맞아 금수산 태양궁전에 들어선 김정은 제1위원장.

<녹취> 조선중앙TV : "(김정은 제1위원장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서거 21돌에 즈음하여 7월 8일 0시 금수산 태양궁전을 찾으셨습니다."

그런데 왼쪽 가슴에 있어야 할 김일성.김정일의 초상휘장, 즉 배지가 보이지 않습니다.

배지를 착용한 지난해 모습과 확연히 차이납니다.

뒤따르는 군 간부들은 예외없이 배지를 달았습니다.

김정은이 다른 날도 아닌 할아버지 기일에 배지를 달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정은은 지난달에도 14번의 공개활동 중 8번이나 배지를 달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과거로부터 계승보다는 이제는 김정은 식의 홀로서기를 통해서 자신이 북한을 통치하고 있다는 것을 내외에 과시하는..."

각계의 김일성 21주기 행사 역시 김정은에 대한 충성 맹세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을 따르는 길에서 심장의 박동도 발걸음도 함께 하는 5백 만의 총폭탄이 될 것을 맹세했습니다."

집권 4년차를 맞은 홀로서기 시도 속에 김정은의 얼굴이 들어간 기념우표와 '태양' 구호판 등장, 잇단 찬양가 발표 등 우상화 작업도 갈수록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