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쿠바 54년 만에 대사관 재개설
입력 2015.07.21 (06:04) 수정 2015.07.21 (08: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쿠바가 두 나라 수도에 서로 대사관 문을 열었습니다.

쿠바가 공산화되면서 단절됐던 두 나라의 외교관계가 정상화된 건데요,

미국 의회에선 아직 험난한 절차가 남아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 쿠바 깃발이 게양됩니다.

쿠바의 국가가 불려지고 대사관 주변에 몰려든 중남미계 군중들이 환호성을 지릅니다.

워싱턴엔 쿠바 대사관이, 아바나엔 미국 대사관이 같은 날 문을 열었습니다.

<녹취> 로드리게즈(쿠바 외무장관) : "두 나라 사이에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관계를 만들 기회가 열렸습니다."

워싱턴 하늘에 쿠바 깃발이 휘날리게 된 건 미국이 공산화된 쿠바와 외교관계를 끊은지 54년 만입니다.

하지만 두 나라의 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남아있습니다.

대사관 문을 연 쿠바 외무장관은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쿠바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공은 미국 의회에 넘어가 있고 야당인 공화당은 험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녹취> 마르코 루비오(미 공화당 상원의원)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의 외교 정상화를 치적으로 남길 수 있을지, 그의 정치력이 또 시험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미국·쿠바 54년 만에 대사관 재개설
    • 입력 2015-07-21 06:05:56
    • 수정2015-07-21 08:24: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과 쿠바가 두 나라 수도에 서로 대사관 문을 열었습니다.

쿠바가 공산화되면서 단절됐던 두 나라의 외교관계가 정상화된 건데요,

미국 의회에선 아직 험난한 절차가 남아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 쿠바 깃발이 게양됩니다.

쿠바의 국가가 불려지고 대사관 주변에 몰려든 중남미계 군중들이 환호성을 지릅니다.

워싱턴엔 쿠바 대사관이, 아바나엔 미국 대사관이 같은 날 문을 열었습니다.

<녹취> 로드리게즈(쿠바 외무장관) : "두 나라 사이에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관계를 만들 기회가 열렸습니다."

워싱턴 하늘에 쿠바 깃발이 휘날리게 된 건 미국이 공산화된 쿠바와 외교관계를 끊은지 54년 만입니다.

하지만 두 나라의 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남아있습니다.

대사관 문을 연 쿠바 외무장관은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쿠바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공은 미국 의회에 넘어가 있고 야당인 공화당은 험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녹취> 마르코 루비오(미 공화당 상원의원)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와의 외교 정상화를 치적으로 남길 수 있을지, 그의 정치력이 또 시험대에 오르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