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약 음료수’ 피의자 구속…혐의 전면 부인
입력 2015.07.21 (06:15) 수정 2015.07.21 (08: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상주에서 일어난 '농약 음료수' 사건의 피의자인 80대 할머니가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지만 할머니가 혐의 내용을 부인하고 있어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농약 음료수' 사건의 피의자인 83살 박 모 할머니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범죄 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도주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는 게 법원의 판단입니다.

경찰은 박 할머니 집 주변에서 살충제가 든 자양강장제 병 등이 발견된 점을 증거로 제시했습니다.

박 할머니의 옷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할머니들의 구토물을 닦아주는 과정에서 묻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바지 주머니 안쪽과 상의 단추 등에서 검출된 점으로 미뤄 박 할머니가 직접 살충제를 다룬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이규봉(경북 상주경찰서 수사과장) : "추가로 할 것은 피의자 당일 행적이랑 범행 동기에 대해서 명확하게 지금 수사할 예정에 있습니다."

지난 2012년 판매가 중단된 살충제를 언제 구입했는지, 어떻게 음료수에 탔는지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박 할머니와 가족들은 경찰이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며 혐의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피의자 가족(음성변조) : "지나치게 엉뚱한 수사를 했거든요. 처음부터 포커스를 잘못 맞춰가지고, 범인 잡으라고 했는데 범인을 만들고 있는 거예요."

농약 음료수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법정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농약 음료수’ 피의자 구속…혐의 전면 부인
    • 입력 2015-07-21 06:16:36
    • 수정2015-07-21 08:23:3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경북 상주에서 일어난 '농약 음료수' 사건의 피의자인 80대 할머니가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지만 할머니가 혐의 내용을 부인하고 있어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농약 음료수' 사건의 피의자인 83살 박 모 할머니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범죄 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도주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는 게 법원의 판단입니다.

경찰은 박 할머니 집 주변에서 살충제가 든 자양강장제 병 등이 발견된 점을 증거로 제시했습니다.

박 할머니의 옷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할머니들의 구토물을 닦아주는 과정에서 묻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바지 주머니 안쪽과 상의 단추 등에서 검출된 점으로 미뤄 박 할머니가 직접 살충제를 다룬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이규봉(경북 상주경찰서 수사과장) : "추가로 할 것은 피의자 당일 행적이랑 범행 동기에 대해서 명확하게 지금 수사할 예정에 있습니다."

지난 2012년 판매가 중단된 살충제를 언제 구입했는지, 어떻게 음료수에 탔는지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박 할머니와 가족들은 경찰이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며 혐의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피의자 가족(음성변조) : "지나치게 엉뚱한 수사를 했거든요. 처음부터 포커스를 잘못 맞춰가지고, 범인 잡으라고 했는데 범인을 만들고 있는 거예요."

농약 음료수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법정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