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식 선언은 WHO 권고 따를 것”
입력 2015.07.21 (06:26) 수정 2015.07.21 (08: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가 메르스 첫 확진 환자가 나온지 꼭 두 달인데.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환자가 나왔던 자치단체들이 잇따라 메르스가 사실상 끝났음을 알리면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보건당국은 그러나, 공식적인 종식 선언에 대해서는 서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메르스 환자 3명이 나왔던 부산이 자체적으로 메르스 종식을 선언했습니다.

<녹취> 서병수(부산시장) : "메르스 종식을 공식 선언합니다... 메르스는 더 이상 부산에 없습니다."

900명 넘던 부산의 격리자들이 모두 풀려났고 타격을 입은 관광 산업을 살리겠다는 겁니다.

충북 등 다른 곳에서도 사실상 메르스가 끝났음을 알리는 선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부는 주한외교단을 상대로 한국은 이제 메르스 안전지대라며 한국 여행을 적극 홍보했습니다.

<녹취> 이기철(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 "외국인 관광객들은 관광지에서든 식당에서든 쇼핑몰에서든 감염되지 않을 것입니다."

정부 공식 입장은 신중합니다.

보건 당국은 현재로선 환자들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날 부터 '잠복기의 2배' 즉 4주 뒤를 종식일로 보는 WHO 권고를 따르겠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치료받는 환자 14명 중 1명이 여전히 양성으로 나오고 있어 종식 선언은 다음달 중순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권덕철(중앙메르스대책본부 총괄반장(지난 16일)) : "WHO가 전문가,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서 잠복기의 2배 이렇게 결정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위기 경보를 현재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낮추면서 사실상 메르스 종식을 알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종식 선언은 WHO 권고 따를 것”
    • 입력 2015-07-21 06:28:08
    • 수정2015-07-21 08:25: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가 메르스 첫 확진 환자가 나온지 꼭 두 달인데.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환자가 나왔던 자치단체들이 잇따라 메르스가 사실상 끝났음을 알리면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보건당국은 그러나, 공식적인 종식 선언에 대해서는 서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메르스 환자 3명이 나왔던 부산이 자체적으로 메르스 종식을 선언했습니다.

<녹취> 서병수(부산시장) : "메르스 종식을 공식 선언합니다... 메르스는 더 이상 부산에 없습니다."

900명 넘던 부산의 격리자들이 모두 풀려났고 타격을 입은 관광 산업을 살리겠다는 겁니다.

충북 등 다른 곳에서도 사실상 메르스가 끝났음을 알리는 선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부는 주한외교단을 상대로 한국은 이제 메르스 안전지대라며 한국 여행을 적극 홍보했습니다.

<녹취> 이기철(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 "외국인 관광객들은 관광지에서든 식당에서든 쇼핑몰에서든 감염되지 않을 것입니다."

정부 공식 입장은 신중합니다.

보건 당국은 현재로선 환자들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날 부터 '잠복기의 2배' 즉 4주 뒤를 종식일로 보는 WHO 권고를 따르겠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치료받는 환자 14명 중 1명이 여전히 양성으로 나오고 있어 종식 선언은 다음달 중순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권덕철(중앙메르스대책본부 총괄반장(지난 16일)) : "WHO가 전문가,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서 잠복기의 2배 이렇게 결정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위기 경보를 현재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낮추면서 사실상 메르스 종식을 알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