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ASA ‘푸른 지구’ 새 위성사진 공개…161만km 거리서 촬영
입력 2015.07.21 (06:56) 수정 2015.07.21 (07:23) 연합뉴스
지구지구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푸른 지구의 모습을 담은 새 위성사진을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심우주기후관측위성(DSCOVR)에 실린 지구 다색 이미징 카메라(EPIC)가 이달 6일 지구에서 약 100만 마일(160만km) 거리에서 찍은 것으로, 햇빛이 비치는 지구의 절반이 담겼다.

EPIC은 400만 화소 전하결합소자(CCD) 카메라와 망원경을 결합한 기기로, 자외선 영역부터 근적외선 영역에 이르는 다른 협대역 필터를 이용해 10가지 이미지를 찍는다.

이날 NASA가 공개한 지구 사진에는 가시광선 영역인 적색, 녹색, 청색 채널의 이미지가 쓰였다.

사진 가운데에는 북아메리카와 중앙아메리카 대륙이 찍혀 있으며, 가운데에서 약간 오른쪽에는 카리브 해(海) 섬들 주변의 얕은 바다가 청록색으로 빛난다.

햇빛이 공기 분자에 의해 산란돼 나타나는 푸른 빛깔이 사진 전체에 영향을 주고 있는데, EPIC 팀은 다음번에 공개할 사진에서는 이런 푸르스름한 색깔을 없애기 위해 작업 중이다.

NASA,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미국 공군의 공동 사업인 DSCOVR는 올해 2월 발사됐으며, 태양에서 방출된 전자나 양성자 등 태양풍 입자들이 지구에 도달하기 전에 이를 미리 관측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EPIC은 정규 데이터 수집을 개시하는 대로 매일 지구의 모습을 주기적으로 찍어서 전송할 예정이다. 사진 전송에는 12∼36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올해 9월부터는 이 사진들을 싣는 전용 홈페이지가 생길 예정이다.
  • NASA ‘푸른 지구’ 새 위성사진 공개…161만km 거리서 촬영
    • 입력 2015-07-21 06:56:36
    • 수정2015-07-21 07:23:07
    연합뉴스
지구지구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푸른 지구의 모습을 담은 새 위성사진을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심우주기후관측위성(DSCOVR)에 실린 지구 다색 이미징 카메라(EPIC)가 이달 6일 지구에서 약 100만 마일(160만km) 거리에서 찍은 것으로, 햇빛이 비치는 지구의 절반이 담겼다.

EPIC은 400만 화소 전하결합소자(CCD) 카메라와 망원경을 결합한 기기로, 자외선 영역부터 근적외선 영역에 이르는 다른 협대역 필터를 이용해 10가지 이미지를 찍는다.

이날 NASA가 공개한 지구 사진에는 가시광선 영역인 적색, 녹색, 청색 채널의 이미지가 쓰였다.

사진 가운데에는 북아메리카와 중앙아메리카 대륙이 찍혀 있으며, 가운데에서 약간 오른쪽에는 카리브 해(海) 섬들 주변의 얕은 바다가 청록색으로 빛난다.

햇빛이 공기 분자에 의해 산란돼 나타나는 푸른 빛깔이 사진 전체에 영향을 주고 있는데, EPIC 팀은 다음번에 공개할 사진에서는 이런 푸르스름한 색깔을 없애기 위해 작업 중이다.

NASA,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미국 공군의 공동 사업인 DSCOVR는 올해 2월 발사됐으며, 태양에서 방출된 전자나 양성자 등 태양풍 입자들이 지구에 도달하기 전에 이를 미리 관측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EPIC은 정규 데이터 수집을 개시하는 대로 매일 지구의 모습을 주기적으로 찍어서 전송할 예정이다. 사진 전송에는 12∼36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올해 9월부터는 이 사진들을 싣는 전용 홈페이지가 생길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