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쿠바 외교수장 워싱턴서 회담…‘관타나모 반환’에는 이견
입력 2015.07.21 (07:17) 국제
미국과 쿠바가 양국 수도에서 대사관을 다시 개설한 데 이어, 워싱턴D.C.에서 외교 수장 간의 공식 회담을 열었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브로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은 어제 오후 미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하고 국교 정상화 후속조치를 협의했습니다.

양국 외교 수장의 회동은 지난 4월 파나마시티에서 열렸던 미주기구 정상회의 이후 석달 만으로 특히, 쿠바 외교장관이 미 국무부 청사를 방문한 것은 1958년 이후 처음입니다.

공식 회담에서 로드리게스 장관은 쿠바는 미래를 중시하지만, 국교 정상화를 위해서는 쿠바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와 쿠바 관타나모의 미 해군기지 부지 반환 등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미국은 현재로서는 관타나모 해군기지에 관한 영구임대 조치를 바꿀 생각이 없다며 반환 요구를 거부해 첨예한 의견 차를 보였습니다.
  • 미국-쿠바 외교수장 워싱턴서 회담…‘관타나모 반환’에는 이견
    • 입력 2015-07-21 07:17:02
    국제
미국과 쿠바가 양국 수도에서 대사관을 다시 개설한 데 이어, 워싱턴D.C.에서 외교 수장 간의 공식 회담을 열었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브로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은 어제 오후 미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하고 국교 정상화 후속조치를 협의했습니다.

양국 외교 수장의 회동은 지난 4월 파나마시티에서 열렸던 미주기구 정상회의 이후 석달 만으로 특히, 쿠바 외교장관이 미 국무부 청사를 방문한 것은 1958년 이후 처음입니다.

공식 회담에서 로드리게스 장관은 쿠바는 미래를 중시하지만, 국교 정상화를 위해서는 쿠바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와 쿠바 관타나모의 미 해군기지 부지 반환 등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미국은 현재로서는 관타나모 해군기지에 관한 영구임대 조치를 바꿀 생각이 없다며 반환 요구를 거부해 첨예한 의견 차를 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