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YT “아베, 집단자위권 법안 처리 강행…민심과 동 떨어져”
입력 2015.07.21 (07:17) 국제
(뉴욕=연합뉴스)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어제 사설을 통해 아베 총리가 집단 자위권 법안 처리를 강행하려는 것은 일본 내 민심과는 동떨어진 행보라고 비판했습니다.

뉴욕 타임스는 아베 정권이 처리한 법안은 기존 헌법 해석을 바꿔서 집단 자위권 행사를

가능하게 하는 내용이라며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이러한 움직임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헌법을 변경하려는 중대한 시도를 하면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은 뒤 국민 투표를 거쳐야 하는 절차를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절차와 규정을 무시한 자의적 법안 밀어붙이기 직후, 일본 내 양심적인 학자와 예술가 등 만여 명이 탄원서를 발표했다며, 아베 총리에 반대하는 비율이 지지율보다 2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끝)
  • NYT “아베, 집단자위권 법안 처리 강행…민심과 동 떨어져”
    • 입력 2015-07-21 07:17:02
    국제
(뉴욕=연합뉴스)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어제 사설을 통해 아베 총리가 집단 자위권 법안 처리를 강행하려는 것은 일본 내 민심과는 동떨어진 행보라고 비판했습니다.

뉴욕 타임스는 아베 정권이 처리한 법안은 기존 헌법 해석을 바꿔서 집단 자위권 행사를

가능하게 하는 내용이라며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이러한 움직임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헌법을 변경하려는 중대한 시도를 하면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은 뒤 국민 투표를 거쳐야 하는 절차를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또, 절차와 규정을 무시한 자의적 법안 밀어붙이기 직후, 일본 내 양심적인 학자와 예술가 등 만여 명이 탄원서를 발표했다며, 아베 총리에 반대하는 비율이 지지율보다 2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