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훈현·조치훈, 12년만 격돌!…26일 특별대국
입력 2015.07.21 (08:07) 수정 2015.07.21 (08:10) 연합뉴스
한국 바둑의 두 전설, 조훈현(62) 9단과 조치훈 (59) 9단이 12년 만에 반상 대결을 펼친다.

조훈현 9단과 조치훈 9단은 오는 26일 오후 1시 한국기원 1층 바둑TV스튜디오에서 특별대국을 펼친다.

이는 한국기원이 한국 현대바둑 70주년을 기념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후원으로 마련한 특별 행사다.

조훈현 9단과 조치훈 9단은 20세기 후반 한국과 일본 바둑계를 석권한 바둑 영웅이다.

둘은 2003년 10월 16일 제8회 삼성화재배 8강전에서 만난 이후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다. 당시 조치훈 9단이 207수 끝에 흑 불계승했다.

오랜 기간 바둑 팬들이 가장 보고 싶어하는 대국으로 꼽혀온 두 기사의 대국은 원래 이달 12일로 예정됐으나, 일본기원의 요청으로 2주 뒤인 26일로 미뤄졌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조치훈 9단이 지난 11일 열린 제5회 일본 바둑마스터스컵 토너먼트의 결승전에 출전, 다케미야 마사키 9단을 누르고 우승한 일정을 고려한 조치다.

조훈현 9단은 세계 최연소인 9세에 입단해 프로 통산 160회 우승을 거머쥔 한국 최고의 기사다.

그는 1980년대 초중반 국내기전을 모두 석권하는 전관왕을 3차례나 기록했다. 1980년에는 9관왕, 1982년 10관왕, 1986년에는 11관왕에 올랐다.

특히 1989년 한국기사로는 유일하게 제1회 응창기배에 초청을 받아 우승까지 일구며 바둑 변방국이었던 한국의 위상을 높였다.

조치훈 9단은 6세에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바둑을 평정하고, 지금도 일본에서 활동하는 천재 기사다.

1980년에 일본 최고 타이틀인 명인(名人)을 거머쥐어 "명인을 따지 않고서는 돌아오지 않겠다"는 바둑팬과의 약속을 지켰다.

1990년대 중후반에는 절정의 기량을 뽐내며 일본 1∼3위 기전인 기성(棋聖), 명인, 본인방(本因坊)을 동시에 석권하는 대삼관(大三冠)을 4차례나 기록했다.

두 거장은 조훈현 9단(당시 2단)이 일본에서 유학하던 1969년 제18기 일본 왕좌전 1차 예선에서 처음 맞대결을 펼쳤다. 첫 대국의 승자는 조훈현 9단(당시 2단)이었다.

이후 둘은 총 13차례 맞붙어 조훈현 9단이 8승 3패(비공식 대국 포함)로 앞서 있다.

이번 대국은 제한시간 각자 1시간에 40초 초읽기가 3회 제공되며, 바둑TV와 인터넷 바둑사이트에서 생중계된다. 대국 후에는 공개해설회와 질의응답도 열린다.

한국기원 홈페이지(www.baduk.or.kr)와 인터넷 바둑사이트에서 진행하는 이벤트에 참여해 당첨(100명)되면 특별대국을 현장에서 관전할 수 있다.
  • 조훈현·조치훈, 12년만 격돌!…26일 특별대국
    • 입력 2015-07-21 08:07:17
    • 수정2015-07-21 08:10:05
    연합뉴스
한국 바둑의 두 전설, 조훈현(62) 9단과 조치훈 (59) 9단이 12년 만에 반상 대결을 펼친다.

조훈현 9단과 조치훈 9단은 오는 26일 오후 1시 한국기원 1층 바둑TV스튜디오에서 특별대국을 펼친다.

이는 한국기원이 한국 현대바둑 70주년을 기념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후원으로 마련한 특별 행사다.

조훈현 9단과 조치훈 9단은 20세기 후반 한국과 일본 바둑계를 석권한 바둑 영웅이다.

둘은 2003년 10월 16일 제8회 삼성화재배 8강전에서 만난 이후 맞대결을 펼친 적이 없다. 당시 조치훈 9단이 207수 끝에 흑 불계승했다.

오랜 기간 바둑 팬들이 가장 보고 싶어하는 대국으로 꼽혀온 두 기사의 대국은 원래 이달 12일로 예정됐으나, 일본기원의 요청으로 2주 뒤인 26일로 미뤄졌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조치훈 9단이 지난 11일 열린 제5회 일본 바둑마스터스컵 토너먼트의 결승전에 출전, 다케미야 마사키 9단을 누르고 우승한 일정을 고려한 조치다.

조훈현 9단은 세계 최연소인 9세에 입단해 프로 통산 160회 우승을 거머쥔 한국 최고의 기사다.

그는 1980년대 초중반 국내기전을 모두 석권하는 전관왕을 3차례나 기록했다. 1980년에는 9관왕, 1982년 10관왕, 1986년에는 11관왕에 올랐다.

특히 1989년 한국기사로는 유일하게 제1회 응창기배에 초청을 받아 우승까지 일구며 바둑 변방국이었던 한국의 위상을 높였다.

조치훈 9단은 6세에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바둑을 평정하고, 지금도 일본에서 활동하는 천재 기사다.

1980년에 일본 최고 타이틀인 명인(名人)을 거머쥐어 "명인을 따지 않고서는 돌아오지 않겠다"는 바둑팬과의 약속을 지켰다.

1990년대 중후반에는 절정의 기량을 뽐내며 일본 1∼3위 기전인 기성(棋聖), 명인, 본인방(本因坊)을 동시에 석권하는 대삼관(大三冠)을 4차례나 기록했다.

두 거장은 조훈현 9단(당시 2단)이 일본에서 유학하던 1969년 제18기 일본 왕좌전 1차 예선에서 처음 맞대결을 펼쳤다. 첫 대국의 승자는 조훈현 9단(당시 2단)이었다.

이후 둘은 총 13차례 맞붙어 조훈현 9단이 8승 3패(비공식 대국 포함)로 앞서 있다.

이번 대국은 제한시간 각자 1시간에 40초 초읽기가 3회 제공되며, 바둑TV와 인터넷 바둑사이트에서 생중계된다. 대국 후에는 공개해설회와 질의응답도 열린다.

한국기원 홈페이지(www.baduk.or.kr)와 인터넷 바둑사이트에서 진행하는 이벤트에 참여해 당첨(100명)되면 특별대국을 현장에서 관전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