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에 젖은’ LAA 구장 건조 위해 헬기 동원
입력 2015.07.21 (09:58) 수정 2015.07.21 (09:59) 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홈 구장인 에인절 스타디움에 경찰 헬리콥터가 떴다.

다급한 사건·사고가 발생한 것 아니냐고 예상하기 쉽지만 정작 경찰 헬리콥터의 임무는 젖은 그라운드를 '헤어드라이어'처럼 말리는 것이었다.

21일(한국시간) AP통신은 에인절 스타디움 관리팀이 전날 많은 비로 인해 흠뻑 젖은 외야를 말리기 위해 경찰 헬리콥터를 동원했다고 보도했다.

에인절스는 전날 이곳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와 맞붙을 예정이었으나 비 때문에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우천 연기에 따라 에인절스와 보스턴은 이날 더블헤더를 치러야 했지만, 방수포를 덮지 않은 외야 쪽에 고인 물이 쉽게 빠지지 않았다.

이날 경기 시간은 다가오고 외야 사정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자 구단측은 급기야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결국 경찰 헬리콥터의 활약에 힘입어 에인절스와 보스턴은 더블헤더의 첫경기를 큰 탈없이 치를 수 있었다.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우천으로 연기된 것은 1995년 6월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후 20년 만이다.
  • ‘비에 젖은’ LAA 구장 건조 위해 헬기 동원
    • 입력 2015-07-21 09:58:26
    • 수정2015-07-21 09:59:21
    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홈 구장인 에인절 스타디움에 경찰 헬리콥터가 떴다.

다급한 사건·사고가 발생한 것 아니냐고 예상하기 쉽지만 정작 경찰 헬리콥터의 임무는 젖은 그라운드를 '헤어드라이어'처럼 말리는 것이었다.

21일(한국시간) AP통신은 에인절 스타디움 관리팀이 전날 많은 비로 인해 흠뻑 젖은 외야를 말리기 위해 경찰 헬리콥터를 동원했다고 보도했다.

에인절스는 전날 이곳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와 맞붙을 예정이었으나 비 때문에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우천 연기에 따라 에인절스와 보스턴은 이날 더블헤더를 치러야 했지만, 방수포를 덮지 않은 외야 쪽에 고인 물이 쉽게 빠지지 않았다.

이날 경기 시간은 다가오고 외야 사정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자 구단측은 급기야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결국 경찰 헬리콥터의 활약에 힘입어 에인절스와 보스턴은 더블헤더의 첫경기를 큰 탈없이 치를 수 있었다.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우천으로 연기된 것은 1995년 6월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후 20년 만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