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연방은행장 “9월 금리 인상 가능성 50% 넘는다”
입력 2015.07.21 (10:12) 국제
미국 연방은행장이 다음 주로 다가온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동을 앞두고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이 50%가 넘는다고 발언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제임스 블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장은 미국 현지 방송에 출연해 "지난 5년에 비해 경제가 정상화에 훨씬 더 접근했다"며 "핵심은 우리가 통화정책을 긴급히 설정해야 하는 국면에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러드 연방준비은행장은 연준이 금리를 올리지는 지표에 의존하겠지만 올 하반기 성장이 3% 추세를 유지하면 금리가 인상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재닛 옐련 연준 의장도 지난주 미 의회에 출석해 '연내 금리 인상 기조 불변'을 거듭 강조한 바 있습니다.
  • 미 연방은행장 “9월 금리 인상 가능성 50% 넘는다”
    • 입력 2015-07-21 10:12:11
    국제
미국 연방은행장이 다음 주로 다가온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동을 앞두고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이 50%가 넘는다고 발언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제임스 블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장은 미국 현지 방송에 출연해 "지난 5년에 비해 경제가 정상화에 훨씬 더 접근했다"며 "핵심은 우리가 통화정책을 긴급히 설정해야 하는 국면에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러드 연방준비은행장은 연준이 금리를 올리지는 지표에 의존하겠지만 올 하반기 성장이 3% 추세를 유지하면 금리가 인상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재닛 옐련 연준 의장도 지난주 미 의회에 출석해 '연내 금리 인상 기조 불변'을 거듭 강조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